“잘해줄게”..’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본격 연애(종합)

0
201810260944316784.jpg

이필모, 서수연 © News1

201810260944328692.jpg

구준엽, 오지혜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연애의 맛’ 배우 이필모가 서수연과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이필모는 연애 3일차에 서수연을 향한 꽃 프러포즈를 했다. 서수연은 감동을 받고 눈가가 촉촉해졌다.

이필모는 서수연을 만나기 전 프러포즈 준비에 나섰다. 꽃집을 찾아 직접 꽃을 고르고 포장까지 하며 정성을 보였다. 그리고 서수연과 만난 음식점에서 모르는 사람들에게 꽃 한 송이씩 건네며 도움을 요청했다.

"연애의 맛 잘 보고 있어요", "축하드려요"라는 말과 함께 사람들이 꽃을 주고 가자 서수연은 어리둥절하면서도 감동 받은 표정이었다.

다시 서수연 앞에 앉은 이필모는 "어디선가 보기만 했지 해보려니까 쉽지 않다"라며 쑥스러워했다. 떨림을 고스란히 드러내자 서수연은 "너무 놀랐다"라며 "이걸 다 준비했냐"라고 물었다.

서수연은 "처음이다, 이런 거"라면서 이필모가 쓴 편지는 "못 보겠다 지금. 떨려서"라고 했다. 이때 케이크를 들고 이필모의 지인이 등장했다. 그는 "’수연아, 방송이 아니라 오빠는 사심 있다’라고 전해달라고 하셨다"라며 센스 있는 멘트로 웃음을 전달했다.

서수연은 이필모에게 "119 좀 불러 달라"라며 이필모의 ‘119 고백’에 화답했다. 이필모는 "언제든 달려가겠다"라고 맞장구 쳤다.

이필모는 "그렇다면 우리 연애를 시작하게 되는 거냐"라며 "오늘이 지나면 내일 4일 됐다고 하면 되냐"라고 물었고, 서수연은 고개를 끄덕였다. 확답을 받은 이필모는 "난 이제부터 수연이의 남자친구야, 오빠가 잘해줄게요"라고 했다. 서수연은 "나도 잘해주겠다"라고 말하며 본격적인 연애의 시작을 알렸다.

한편 이날 ‘연애의 맛’에서는 구준엽이 첫 등장했다. 소개팅녀는 1983년생 제빵사 오지혜였다. 구준엽은 오지혜에게 "오빠라고 부르면 되지 않겠느냐"라며 편하게 분위기를 이끌었다. 두 사람은 EDM 얘기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오지혜는 먼저 구준엽의 전공인 이 주제로 말을 꺼냈다. 또 "학원까지 알아봤다"라고 털어놔 구준엽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구준엽은 첫 만남 후 어머니와의 통화에서 "볼수록 매력 있을 것 같다. 성공적이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김종민, 황미나 커플은 1박 여행을 떠났다. 황미나는 김종민의 생일을 맞아 정성스러운 요리를 준비, 김종민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김종민은 "엄마 빼고 처음인 것 같다"라며 여자친구 황미나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