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엄마 나 왔어’ 홍석천 딸 “고맙고 사랑하는 삼촌이자 아빠”

0
201810261042346845.jpg

‘엄마 나 왔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방송인 홍석천과 입양한 딸 홍주은 양의 사연이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는 홍석천과 그가 입양한 두 자녀 홍주은 양 홍영천 군의 사연이 그려졌다.

홍석천은 지난 2008년 이혼한 누나의 자녀들인 두 조카를 호적에 입적시켜 이들의 법적 아버지가 됐다.

이날 홍주은 양은 "처음에는 호적에 올리는 걸 반대했다. 삼촌이 창피해서가 아니라 주변에서 삼촌과의 관계를 물어봤을 때 설명하기가 너무 어려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호적에 오른 것을) 후회 안 하고, 하나도 안 하고 도움도 많이 받고 정도 많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홍주은 양은 ‘앞으로도 아빠라고 부를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에 "아빠라는 말이 생소하고 해본 적이 없다. 갑자기 하기도 그렇다"면서 "제게 정말 고맙고 사랑하는 삼촌이자 아빠"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홍석천은 딸의 진심어린 고백에 눈물을 흘렸다. 그는 자녀들의 입학식, 졸업식에 참석한 적이 없다며 "한 번도 안 갔다. 아이들을 유학 보낸 이유도 혹시나 주변 친구들에게 ‘왕따’나 놀림거리가 될까봐였다"고 숨겨진 사연을 밝혀 안타까움을 줬다.

현재 홍주은 양은 요리를 전공하고 있으며 홍영천 군은 고3 수험생이다. 홍석천은 두 자녀를 입양한 이유에 대해 "이혼하고 나면 친권, 양육권 문제도 있지 않느냐. 혹시나 누나가 새 결혼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때 아이들 문제로 부담이 되지 않을까 해서 아이들을 내가 키우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엄마 나 왔어’는 독립한지 오래된 자녀들이 다시 집으로 돌아와 부모님과 특별한 동거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