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이석철·이승현 “더이스트라이트 계약 해지 마음 아파”

0
201810261444402361.jpg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왼쪽), 이승현 형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경찰서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기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앞서 더 이스트라이트의 이석철은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소속 프로듀서 문영일에게 데뷔 전부터 현재까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 이승현 형제가 다른 멤버 4명의 계약 해지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석철 이승현 형제는 26일 오후 1시 40분께 동생 이승현과 함께 1차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방배경찰서에 출석해 나머지 멤버들의 계약 해지에 대해 "4명이 전속계약 해지를 했다는 걸 기사로 접했고 그 부분이 마음이 아프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지금까지 폭행당하고 협박 당한 건 모든 멤버들이 아는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승현은 프로듀서 A씨의 폭행에 대해 "2017년 6월 13일 프로듀서 A씨가 나를 4시간 동안 감금 폭행하고 김창환 회장은 내가 머리채를 잡히고 머리에 피가 나고 있는 상황인데도 ‘살살하라’라고 하더라"며 "A씨는 그 후로 2~3시간 더 감금 폭행했고 그 일이 제일 어제 일처럼 또렷해서 너무 두렵다"라며 현재 정신과 치료 중이라고 말했다.

이석철은 팬들에 "사랑하는 ‘썬’ 여러분들에게 좋은 음악으로, 최고의 뮤지션이 되겠다고 했는데 그런 약속을 지키지 못해서 많이 죄송스럽고 잘 해결되고 시간이 흘러서 다시 웃는 얼굴로 좋은 음악으로 돌아오겠다"고 알렸다.

앞서 이석철은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에 몸담고 있던 프로듀서 A씨에게 지난 2015년부터 4년간 총 10건의 폭행을 당했으며, 이승현은 A씨의 폭행 트라우마로 현재 정신적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는 더 이스트라이트의 모든 멤버들과의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으며 남은 분쟁 사안에 대해선 법적 조사를 통해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