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수근·박성광 ‘재능기부’…발달장애인음악축제 무대 올랐다

0
201810261715371200.jpg

© News1 SM C&C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제 2회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 축제’ (GMF·Great Music Festival)에 MC로 이수근이, 오프닝 게스트로 강호동, 김수로, 한석준, 박성광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6일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강당에서 개최된 ‘제 2회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축제’에 강호동, 김수로, 한석준, 박성광이 깜짝 게스트로 무대에 올라 더욱 의미 있는 행사를 만들었다.

각종 프로그램을 종횡무진 하며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들은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GMF’를 축하하기 위해 기꺼이 한 자리에 모였으며, 본격적인 음악 축제가 시작되기 전 따뜻한 마음을 담아 오프닝 무대에 등장해 뜨거운 환호와 함께 행사의 시작을 경쾌하게 알렸다.

먼저 강호동은 무대 뒤에서 오디오만으로 인사를 먼저 건네며 객석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어 무대로 등장한 강호동은 유쾌한 멘트와 특유의 에너지 가득한 목소리로 김수로, 한석준, 박성광을 소개했다.

김수로와 한석준, 박성광은 차례로 무대에 올라왔고, 그 중 박성광은 요즘 대세 중의 대세답게 가장 큰 호응을 받은 뒤 ‘해피스마일’, ‘바이바이두바이야’ 등 자신의 유행어 메들리를 전해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또 강호동은 게스트들에게 곧 경연을 치르게 될 참가자들을 위해 격려의 말을 부탁 했는데, 한석준은 자신의 경험을 되짚어 진심이 담긴 응원을 보냈으며, 김수로는 전매특허인 재치 있는 언변으로 현장에 파이팅을 불어 넣어 주는 등 오프닝 게스트로서 열과 성을 다해 호응을 이끌어 냈다.

그뿐만 아니라 이날 ‘GMF’에서는 호화 게스트 군단이 참석해 자리를 빛낸 것에 이어, 이수근이 MC를 맡아 재능기부를 펼쳐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수근은 맨 손으로 무대에 오른 뒤 주머니에서 마이크를 꺼내는 척하며 준비해 온 바나나를 꺼내 등장부터 큰 웃음을 안겼으며, “현장의 많은 관계자 분들이 계시지만, 지금 여기 와 있는 다수의 어린 관객들의 눈높이에 맞춰 진행을 하겠다”고 말하는 등 배려심 가득한 진행으로 현장의 관객과 함께 호흡하며 진정한 축제를 완성해 이목을 사로잡기도 했다.

한편 ‘제 2회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 축제’는 하트-하트재단이 주최하고 SK이노베이션, 문화체육관광부, SM엔터테인먼트,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가 후원하며, 국내 최초 클래식/실용음악 부문의 발달장애인 그룹 음악 경연 축제로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