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이영자, 심방골주부 시골밥상 “어린시절 떠올라”

0
201810262144414244.jpg

JTBC ‘랜선라이프’ 캡처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이영자가 심방골주부의 시골 밥상에 감탄했다.

26일 방송된 JTBC ‘랜선라이프’에서는 2년 차 푸드 크리에이터 ‘심방골주부’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방골주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는 양봉장에 들러 꿀을 채취했다. 설탕대신 꿀을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텃밭에 들러 직접 기른 채소들을 채취했다. 이어 심방골주부는 시골 밥상을 준비하기로 했다. 심방골주부의 요리하는 모습을 본 패널들은 "힐링된다"며 감탄했다.

mc 이영자는 완성된 심방골주부의 밥상을 보고 엄마와 함께 했던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며 감탄했다. JR은 "저 밥상이면 두공기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