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송성문에 연타석 투런 맞고 6이닝 5실점…타선 도움으로 승리 요건

0
201810271640536000.jpg

27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SK 선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2018.10.2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인천=뉴스1) 조인식 기자 = SK 와이번스의 에이스 김광현(30)이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송성문에게 홈런 2개를 맞고 5실점했지만 타선 도움으로 승리 요건을 갖췄다.

김광현은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로 등판해 6이닝 8피안타 9탈삼진 1볼넷 5실점했다. 팀이 8-5으로 앞선 7회초 마운드에서 물러난 김광현은 승리 요건은 갖췄지만, 마무리는 좋지 못했다.

첫 이닝은 위기 속에서도 실점 없이 마쳤다. 김광현은 1사에 김규민에게 외야 우측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내줬지만, 도루를 저지해 위기에서 벗어나고 무실점했다. 2회초는 탈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로 끝냈다.

하지만 3회초 첫 실점했다. 선두 임병욱을 중전안타, 후속타자 송성문을 볼넷으로 내보낸 김광현은 김재현의 희생번트를 저지한 뒤 2루수 땅볼 유도해 병살 처리했다. 그러나 2사 3루에서 서건창에게 외야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맞아 1실점했다.

4회초는 다시 삼자범퇴 처리했지만 5회초 홈런에 2실점했다. 선두 김민성을 좌전안타로 출루시킨 김광현은 1사에 송성문에게 볼카운트 3B-1S에 포심 패스트볼을 던진 것이 스트라이크존 높은 곳에 몰려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투런홈런을 얻어맞았다.

6회초에는 다시 무실점해 QS 조건을 채웠다. 선두 김규민과 제리 샌즈를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김광현은 박병호의 좌전안타와 김하성 타석에서 나온 3루수 최정의 실책에 득점권 위기를 맞이했으나, 김민성을 우익수 플라이로 잡고 6이닝 소화에 성공했다.

그러나 97개를 던진 뒤 올라온 7회초에 QS가 깨졌다. 6구 승부 끝에 임병욱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한 김광현은 다시 만난 송성문과의 승부에서 볼카운트 1B-1S에 우측 펜스를 넘는 연타석 투런홈런을 맞고 106구를 끝으로 문승원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승리 요건은 남았지만 아쉬운 마무리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