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LPGA 타이완 대회 3R 공동 3위…선두와 2타 차

0
201810271824560628.jpg

프로골퍼 고진영. (KLPGA 제공) 2018.10.13/뉴스1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고진영(23·하이트진로)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총상금 220만달러) 셋째 날 공동 3위에 올랐다.

고진영은 27일(한국시간) 대만 타오위안의 다시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42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만 3개를 낚아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작성한 고진영은 리디아 고(뉴질랜드), 브론테 로(잉글랜드) 등 4명과 함께 공동 3위에 자리했다. 공동 선두 그룹과는 2타 차다.

올해 LPGA투어에 데뷔한 고진영은 지난 2월 호주여자오픈에서 67년 만에 데뷔전 우승을 차지하고 올 시즌 11차례 톱10에 들면서 신인왕 수상을 확정했다.

투어 통산 2승, 시즌 1승을 거둔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개인 세 번째 우승을 노린다.

넬리 코다(미국), 수 웨이-링(대만)은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로 공동 선두에 나섰다.

2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올랐던 이미림(28·NH투자증권)은 이날 1타를 잃으며 공동 9위(5언더파 211타)로 밀렸다.

양희영(29·PNS창호)은 단독 13위(4언더파 212타)에 자리했다.

김세영(25·미래에셋), 최운정(28‧볼빅), 이정은(30·교촌F&B), 신지은(26·한화큐셀)은 공동 16위(2언더파 214타)에 올랐다.

박성현(25·KEB하나은행)은 디펜딩 챔피언 지은희(32·한화큐셀)와 함께 공동 20위(1언더파 215타)를 마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