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폐 위기’ 아산 무궁화, K리그2 우승 확정…승격은 불투명

0
201810271952404357.jpg

아산 무궁화축구단의 경기 모습.© News1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아산 무궁화가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아산은 27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4-0으로 완승을 거뒀다.

승점 66점(19승 9무 6패)을 획득한 아산은 잔여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K리그2 정규리그 1위 팀은 내년 K리그1으로 자동 승격하지만 아산은 내년 시즌 K리그1에서 뛸지 확실하지 않다.

경찰청이 신규 선수(의경) 선발을 중단하기로 하면서 팀 존폐를 걱정하는 처지에 놓여 있어서다.

뚜렷한 해결책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정규리그가 끝나는 다음 달까지 변화가 없으면 자동 승격 자격은 2위 팀으로 넘어간다.

전반 14분 서울 안성빈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아산은 1-0 리드를 유지했다.

후반 2분 이명주의 득점, 후반 16분 김도혁의 패널티킥과 후반 33분 김륜도의 연속골로 아산은 4골 차 승리를 거뒀다.

이번 시즌에 나온 팀 최다골 타이 기록(4골)이자 최다골 차 승리(4골차)다.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성남 FC가 대전 시티즌과의 홈 경기에서 후반 2분 문상윤, 12분 김민혁의 연속 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성남은 우승은 놓쳤으나 승점 59점으로, 3위 부산 아이파크(승점 54)보다 K리그2 플레이오프 직행에 유리한 고지를 점찍었다.

부천종합운동장에서는 부천FC가 수원FC를 2-0으로 꺾고 8위(승점 39)로 올라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