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힐만 감독 “샌즈 슬라이딩, 더티한 플레이 아냐”

0
201810281827213176.jpg

28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 앞서 SK 힐만 감독과 샌즈가 대화하고 있다. 2018.10.2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01810281827226014.jpg

28일 오후 인천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3회초 넥센 공격 1사 1,2루 상황 넥센 박병호의 병살 타구 상황에서 1루 주자 넥센 샌즈와 SK 김성현이

(인천=뉴스1) 정명의 기자 = 힐만 SK 와이번스 감독이 벤치클리어링 발생으로 양 팀의 감정 싸움이 확대되길 원치 않는다는 모습을 보였다.

힐만 감독은 2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 넥센 히어로즈와 2차전에서 5-1로 승리한 뒤 이날 벌어진 벤치클리어링 관련 질문을 받았다.

이날 넥센과 SK는 1차전에 이어 벤치클리어링을 벌였다. 3회초 넥센의 공격이 1사 1,2루에서 박병호의 병살타로 종료되는 과정에서 샌즈와 김성현의 충돌이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다행히 큰 불상사는 없었다.

샌즈의 2루 슬라이딩에 SK 2루수 강승호가 넘어졌고, 더그아웃으로 돌아가던 샌즈가 유격수 김성현과 충돌했다. 김성현이 손가락욕을 하는 등 볼썽사나운 장면도 나왔다.

힐만 감독은 벤치클리어링에 대해 "샌즈의 슬라이딩은 깔끔했다. 더티한 플레이는 아니었다"며 "2루수 정강이 쪽으로 발을 내밀거나 하는 상황이 있었다면 얘기가 달랐겠지만 그렇지 않았다. 샌즈를 예전부터 알고 있는데, LA에 있을 때부터 열심히 하는 선수다. 양 팀 다 예민한 상황에서 신경전은 아주 자연스럽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힐만 감독은 "그 행동(김성현의 손가락 욕) 이전에 무엇이 오고갔는지 확인을 해봐야 한다"며 "앞서 무언가가 있었을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본다"고 소속팀 선수 김성현을 두둔하는 모습도 보였다.

다음은 힐만 감독과 일문일답.

-총평 부탁한다.

▶해커도 켈리도 다 잘 던졌다. 불펜이 메인 포인트다. 우리 불펜은 훌륭했다. 윤희상이 5회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김택형이 병살타를 유도한 것이 큰 터닝포인트였다.

-켈리가 4회를 마치고 강판했다.

▶4회가 끝나고 켈리가 손을 쥐었다 폈다 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완근 쪽에 타이트한 느낌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어떤 경우에도 부상으로 인한 리스크를 감수하지 않을 것이다. 항상 조심스럽게 투수를 기용할 생각이다.

현재 켈리의 상태가 부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 부상이 될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체크해봐야 한다.

켈리 강판 이후로는 코치들이 불펜 투수들을 잘 투입해줬다. 투수들 모두 좋은 제구를 보여줬다.

-3차전 선발 투수는.

▶박종훈이다.

-오늘도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샌즈는 깔끔하게 슬라이딩을 했다고 봤다. 강승호가 스스로 피해야 할 부분도 있고, 샌즈는 크게 더티한 플레이를 하지 않았다. 2루수 정강이 쪽으로 발을 내밀거나 하는 상황이 있었다면 얘기가 달랐겠지만 그렇지 않았다. 샌즈를 예전부터 알고 있는데, LA에 있을 때부터 열심히 하는 선수다. 양 팀 다 예민한 상황에서 신경전은 아주 자연스럽다.

-김성현의 손가락 욕이 중계 영상, 사진에 잡혔다.

▶아직 보지는 못했다. 그러나 그 행동(손가락 욕) 이전에 무엇이 오고갔는지 확인을 해봐야 한다. 앞서 무언가가 있었을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