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플리, 연장 접전 끝 WGC HSBC 우승…박상현 공동 37위·안병훈 공동 41위

0
201810281846182936.jpg

월드 골프 챔피언십(WGC) 시리즈 HSBC 챔피언스 우승을 차지한 잰더 쇼플리(미국)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잰더 쇼플리(미국)가 월드 골프 챔피언십(WGC) 시리즈 HSBC 챔피언스에서 연장전까지 치르는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쇼플리는 28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의 서산 인터내셔널 골프 클럽(파72·7261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이로써 쇼플리는 14언더파 274타를 기록,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를 질주했던 토니 피나우와 동률을 이뤘다.

이어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연장전에서 쇼플리는 버디를 잡아내면서 이븐파에 그친 파나우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쇼플리는 2017년 그린브라이어 클래식과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이후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다. 지난 시즌 쇼플리는 우승 없이 준우승만 두 번 차지하는 등 톱10에 7번 들었다.

꾸준하게 정상을 노리던 쇼플리는 결국 이날 연장전까지 치른 끝에 우승, 생애 세 번째로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됐다.

지난 2016년 푸에르토리코 오픈에서 우승한 뒤 2년 만에 정상을 노렸던 피나우는 마지막날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우승컵을 내줬다. 2, 3라운드 연속 단독 선두를 달렸던 피나우는 올해만 네 번째 준우승에 머물러 아쉬움은 더욱 컸다.

한국 선수들은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박상현(35·동아제약)은 마지막날 더블 보기를 범하는 등 버디 3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부진, 1오버파 73타에 그쳤다. 결국 합계 5오버파 293타가 된 박상현은 공동 37위에 머물렀다.

안병훈(27·CJ대한통운)은 합계 6오버파 294타, 공동 41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