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준현 “아내 대신 입덧, 평소보다 더 많이 먹어”

0
201810282129121252.jpg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김준현이 아내가 임신했을 당시 평소보다 많이 먹었다고 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김준현은 아내가 둘째 딸을 임신했을 당시 자신이 입덧을 대신했다고 했다.

김준현은 "아내 대신 입덧을 했다. 심하게 하진 않고, 임신을 하면 많이 먹지 않나. 와이프는 안 먹는데 내가 평소보다 많이 먹더라. ‘내가 왜 이렇게 많이 먹지?’ 했는데 와이프가 ‘당신이 나 대신 입덧하는 거 같다’고 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신동엽은 "말도 안 된다"고 했지만 김준현은 "아내가 ‘자기가 먹고 싶은 걸 꼭 먹는다’고 했다"며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한편 ‘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