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5’ 강호동, 시즌6 ‘수박 분장’…홋카이도行 (종합)

0
201810290018373452.jpg

tvN ‘신서유기5’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신서유기5’ 강호동이 캐릭터 선정 게임에서 꼴찌를 하며 수박 분장에 당첨됐다.

28일 밤 방송된 tvN ‘신서유기5’에서는 시즌5를 정리하고 시즌6을 위해 홋카이도로 떠났다.

이날 기상미션에 앞서 멤버들은 안재현의 제안으로 가위바위보를 통해 랜덤으로 카드를 가져가기로 했다. 송민호는 세 번을 연속으로 우승을 하며 세 장의 카드를 가져갔다.

송민호의 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4연승을 하며 약 0.07%의 확률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한 번 더 승리를 거두며 5장의 카드를 가져갔다. 투표를 마친 송민호는 인증 사진을 찍는 여유까지 보였다.

투표 결과 OB팀이 식사를 할 수 있게 됐다. 송민호는 파란색 종이에 형들의 이름을 쓰는 배려심을 보였다. 강호동은 동생 한 사람씩 안아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용볼이 걸린 ‘옷 빨리 갈아입기’가 진행됐다. 옷 갈아입기에 최고 실력자로 알려진 이수근이 실패를 했다. 이어 송민호가 도전을 했지만 이 역시 실패를 하며 용볼을 획득하지 못했다.

이어 신서유기 시즌6가 이어졌다. 홋카이도로 가기 전에 과일 캐릭터 선정 게임이 진행됐다. 마지막까지 송민호와 강호동이 접전을 펼쳤지만 강호동이 패배하며 수박 캐릭터로 결정됐다.

홋카이도에 도착한 멤버들은 네 글자 퀴즈를 진행했다. 최초로 첫 번째 문제에 성공하며 감자를 먹는 데 성공했다. 행운은 계속되지 않았다. 이어진 문제에서 ‘이구’를 들은 송민호는 "이구아나"라고 답했다. ‘다이’를 들은 강호동은 "다이다이"라고 대답해 폭소케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용볼 1성구와 대게찜을 걸고 속담 게임이 진행됐다. 처음 시도에서 ‘선무당이’가 나오자 송민호는 "이게 뭐예요"라며 대답을 하지 못하고 실패했다.

한편 ‘신서유기5’는 ‘(귀)신과 함께’라는 부제로 진행되며, 한국, 홍콩, 일본 세 나라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매주 일요일 밤 10시4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