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그리운 구탱이형” 故 김주혁 1주기를 대하는 ‘1박 2일’의 자세

0
201810290650556678.jpg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 News1

201810290650559116.jpg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1박 2일’이 고(故) 김주혁을 추억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고 김주혁을 그리워하는 이들이 모여 고인을 추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제작진은 특별한 사진전을 마련했다. 이 사실을 모르고 전시장에 온 멤버들은 김주혁의 사진을 보고 그리움에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고인이 ‘잘 지내고 있냐 동생들. 나 주혁이다’라고 말하는 생전 음성이 공개되자 차태현과 데프콘은 뒤돌아 눈물을 훔쳤다. 다른 멤버들 역시 울컥한 모습이었다.

이 특별한 이벤트에는 생전 고인의 절친이었던 배우 한정수와 지인 정기진 씨도 함께 했다. 정기진 씨는 "주혁이가 항상 자기는 ‘1박 2일’이 너무 좋다고 이야기했었다. 내게 처음으로 소개해준 연예인 친구가 ‘1박 2일’ 친구들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정수는 "나는 ‘1박 2일’ 멤버들을 미워했다. 그전까지는 주혁이가 나랑 매일 놀았는데 그다음부터는 나랑 안 놀아주더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김주혁을 애틋하게 떠올렸다. 유일용 PD는 김주혁과 함께 찍은 사람이 가장 많은 멤버가 데프콘이라 말했고, 나머지 멤버들 역시 "프콘이가 주혁이 형을 잘 따랐다"고 입을 모았다. 데프콘은 "왠지 한 사람이 쭈뼛거리는데 저 사람을 챙겨야겠다는 느낌이 강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김준호 역시 "주혁이 형이 하차한 후에 가끔 전화가 오면 ‘데프콘 외로운 애다’, ‘데프콘 잘 챙겨줘야 된다’는 말을 많이 했다"며 데프콘을 향한 김주혁의 애정에 대해 설명했다.

정준영, 김준호와 ‘케미’도 회자됐다. 전임 유호진 PD는 "방송의 다른 장면에서도 그렇고 사석에서는 더 그랬고 준영이는 진짜 주혁이 형을 따랐다"고 말했다. 정준영 역시 김주혁의 추모 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해외 스케줄까지 미루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준호는 과거 자신의 개그에 폭소하던 김주혁을 떠올리며 "나도 의아했다. ‘내 성대모사가 웃긴가?’ 싶었다. 이주일 성대모사에 그렇게 많이 웃는 사람은 처음 봤다"고 했다.

김종민에 대한 고 김주혁의 마음도 드러났다. 김주혁 소속사 김종도 대표는 "주혁이가 ‘종민이는 생각보다 그렇게 바보는 아니야 형’이라고 말했다. 이 친구는 진실로 대하니까 좋아했고…"라 말했으며, 김준호는 "종민이 아버지를 뵈러 갔을 때 형이 대표해서 ‘종민이 잘 살고 있다’고 말한 게 기억에 남는다. 맏형 같았다"라고 그때를 떠올렸다.

고 김주혁의 절친이자 ‘1박 2일’ 연출을 맡았던 유호진 전임 PD,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를 함께한 배우 봉태규, 영화 ‘공조’ 김성훈 감독, 소속사 대표 역시 고인에 대해 회상했다. 특히 유 PD는 "형이 (‘1박 2일’을) 한다고 해서 너무 뜬금없었다. 왜 하냐고 물어봤더니 ‘자기가 집에만 있는데 너무 쓸쓸하다고, 친구가 생겼으면 한다고 했다. 내성적이니까 강제로라도 바깥에 나갔으면 한다고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배우 김주혁의 욕심 역시 관심사였다. 김준호는 "형의 영화를 보러 갔는데 너무 다른 사람이 있더라. ‘이 형이 연기가 정말 하고 싶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차태현 역시 "’독전’을 보는데 정말 다른 느낌이 들더라. 이 형이 정말 많이 참았구나 싶었다"라고 했다. 데프콘은 "이제 우리가 볼 수 있는 주혁이 형 작품이 얼마 안 남지 않았나. 그래서 더 애틋하다"라고 말해 공감을 얻었다.

김주혁은 ‘1박 2일’을 하는 동안 최선을 다했다. 그는 망가짐을 불사하고 가장 싫어했던 노래 부르기와 냉수마찰까지 해냈다. 동료들도 매사에 열심이던 맏형을 따랐다. 그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고 했을 때 모두가 아쉬움을 느낀 건 당연하다. 김주혁 역시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돌아서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주혁이가 우는 걸 많이 안 봤는데 마지막에 차 탈 때 촌스러운 울음이 터진 걸 보고 ‘진심이다. 이 친구가 ‘1박 2일’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봉태규 역시 "형이 ‘1박 2일’ 멤버들을 참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데프콘은 "’이런 사람을 또 만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그게 형이 보고 싶은 이유"라고 말했다. 유 PD는 주혁이 준 모자를 항상 지니고 다니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멤버들과 지인들은 각자 다른 방식으로 고인을 그리워했다. 이어 멤버들은 김주혁이 잠든 곳을 찾아가 그에게 안부를 전했으며, 추모 영화제 역시 진행했다.

마지막으로 멤버들과 지인들은 그리운 김주혁에게 따스한 말을 건넸다. 차태현은 "형의 웃는 얼굴을 사진으로나마 봐서 의미 있었던 것 같다. 자주 찾아가지 못해 미안하다"고 했으며, 김종민은 그를 따뜻했던 형으로 회상했다. 정준영은 웃으면서 다시 만나자고 했고, 김준호는 "구탱이 형 그곳에서 행복하길 바란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데프콘은 "형을 사랑하는 사람이 정말 많다. 너무 보고 싶다"고 해 애달픈 마음을 드러냈다. 지인들 역시 고인을 그렸다.

‘1박 2일’은 한 식구였던 ‘구탱이형’ 김주혁의 1주기를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추모했다. 모두에게 ‘좋은 사람’이었던 김주혁을 추억하는 일은 특별하고 의미 있었다. 덕분에 시청자들 역시 생전 따뜻한 사람이었던 고인을 한 번 더 떠올릴 수 있었다.

한편 ‘1박 2일’은 전국을 여행하며 벌어지는 갖가지 에피소드를 다룬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