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다저스 4승 1패로 꺾고 5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통산 9번째 정상

0
201810291224126524.jpg

보스턴 레드삭스가 LA 다저스를 4승 1패로 꺾고 2018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5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에 성공한 보스턴은 통산 9번째 정상에 올랐다. ©AFP=News1

201810291224125025.jpg

월드시리즈에서 홀로 2승을 올린 보스턴 레드삭스 데이비드 프라이스. ©AFP=News1

5차전서 5-1 승리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보스턴 레드삭스가 5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며 통산 9번째 정상에 올랐다.

보스턴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5차전에서 LA 다저스에 5-1로 승리했다. 4승 1패가 된 보스턴은 2013년 이후 5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통산 9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이다.

지난 25일 2차전에서 6이닝 3피안타 5탈삼진 3볼넷 2실점하고 승리를 따낸 뒤 하루만 쉬고 27일 3차전에서 13구를 던진 데이비드 프라이스는 또 선발로 나왔다. 그리고 투혼을 발휘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프라이스는 구원 등판 후 다시 하루만 쉬고 나온 5차전에서 7이닝 3피안타 5탈삼진 2볼넷 1실점 호투했다. 지난해까지 포스트시즌 선발승이 없던 프라이스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첫 승을 거뒀고, 월드시리즈에서도 2승으로 활약했다.

타선에서는 홈런 2개를 몰아친 피어스가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공격력을 과시했다. 4번 J.D. 마르티네스도 솔로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다저스 선발 클레이튼 커쇼는 포스트시즌에 약한 이미지를 이번에도 확실히 털어내지 못했다. 7이닝 7피안타 5탈삼진 4실점한 커쇼는 이번 시리즈에서 홀로 2패를 당했다.

보스턴은 1회초에 선취점을 냈다. 1사에 앤드루 베닌텐디가 중전안타로 나간 뒤 스티브 피어스가 가운데 펜스를 넘겨 2점을 뽑았다.

다저스가 1회말 선두타자 데이비드 프리즈의 우중월 솔로홈런으로 추격했지만, 보스턴은 홈런으로 달아났다. 6회초 1사에 나온 무키 베츠가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린 보스턴은 3-1로 앞섰다.

이후 7회초에는 선두 J.D. 마르티네스가 가운데 펜스너머로 타구를 보내 커쇼에게 3번째 피홈런을 안겼다. 8회초에는 피어스가 바뀐 투수 페드로 바에스를 상대로 2사에 좌중간 스탠드에 꽂히는 솔로홈런을 날려 승기를 굳혔다.

프라이스가 7회말까지 막은 보스턴은 조 켈리-크리스 세일을 마운드에 올려 다저스의 추격을 저지했다. 정규시즌 108승을 거둔 보스턴의 21세기 4번째 우승이자 통산 9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이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