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가제), 프로젝트 본격 시동..첫 리딩부터 뜨거웠던 현장

0

201810311217095805.jpg

배우 이성민, 유재명의 캐스팅으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던 영화 ‘비스트'(가제)가 프로젝트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비스트’ 측은 지난 29일 SAC아트홀에서 진행된 출정식을 가졌다.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 등은 이날 출정식에서 첫 만남 자리를 가졌으며, 첫 리딩부터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켰다는 후문이다.

‘비스트’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살인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팽팽하게 대립하는 두 형사의 격돌을 그린 범죄 느와르 작품이다.

이성민과 유재명은 하나의 살인 사건을 둘러싸고 대결을 펼치는 형사 정한수와 한민태 역을 맡아 연기 대결을 펼친다. 여기에 전혜진, 최다니엘이 합류하며 기대를 배가시키고 있다.

전혜진은 형사 한수(이성민 분)에게 위험한 제안을 하는 정보원 춘배 역을 맡아 강렬하고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최다니엘은 한수를 친형처럼 믿고 따르는 후배 형사이자 수사 파트너인 종찬 역으로 합류, 남성적인 매력으로 또 다른 면모를 보여주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이성민은 극 중 살인사건의 범인을 잡기 위해 위험한 거래에 가담한 형사 정한수 역을 맡았다. 그는 "작품이 가진 뜨거운 에너지를 관객 분들께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라는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정한수와 대립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줄 한민태 역의 유재명은 "훌륭한 작품에 좋은 배우 분들과 함께 참여하게 돼 영광이고, 열심히 연기해서 관객 분들의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밖에도 전혜진은 "’비스트’를 통해 새로운 도전을 하게 돼 배우로서 기쁘다. 즐거운 마음으로 앞으로의 촬영에 임하겠다"고 말했으며, 최다니엘은 "평소 존경해온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좋은 작품에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비스트’의 메가폰을 잡은 이정호 감독은 "최고의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작업하게 돼 무척 설레고 기대가 된다. 이들의 뜨거운 열정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비스트’는 오는 2019년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