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봄, 장규성 감독과 ‘어린 의뢰인’으로 두 번째 인연 이어가

0

201810311331364736.jpg

배우 이봄이 영화 ‘어린 의뢰인’의 장규성 감독과 다시 한 번 인연을 이어간다.

지난 23일 영화 ‘어린 의뢰인’ 측은 전체 대본 리딩과 고사를 마치고 일산에서 크랭크인 했다.

‘선생 김봉두’, ‘이장과 군수’, ‘여선생 vs 여제자’ 등의 연출을 통해 일상적인 소재와 이야기를 재치 있는 영상 언어로 표현해냈던 장규성 감독의 여섯 번째 작품인 ‘어린 의뢰인’은 오로지 출세만을 쫓던 로스쿨 출신 변호사가 뜻밖의 사건에 휩싸이면서 그 사건을 해결하고 성장해 가는 휴먼 감동 드라마다.

이봄은 장규성 감독의 2003년 작 ‘선생 김봉두’에서 인연을 맺은 후 임팩트 있는 연기력으로 이번 작품 역시 함께하게 됐다.

이봄은 ‘어린 의뢰인’에서 담임 선생님 역을 맡아 아역배우 최명빈을 비롯한 아이들과 웃음과 위로를 함께 연기 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죄많은 소녀’에서 다솜 역으로 미스터리 하면서도 오묘한 분위기로 충무로에서 다시금 주목 받고 있는 이봄이 다시 한번 장규성 감독의 손을 잡고 어떠한 연기를 펼칠지 기대가 된다.

장규성 감독은 "’어린 의뢰인’이 세상에 나오기까지 3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이 영화는 제목에서부터 관객들에게 호기심과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다. 한 젊은 변호사를 통해 이 사회에서 스스로를 지킬 수 없는 아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싶었고, 우리들의 미안함에 대한 이야기를 따뜻하고 감동적인 영화로 만들고자 한다"고 크랭크인 소감을 밝혔다.

한편 ‘어린 의뢰인’에는 이봄을 비롯해 유선, 이동휘, 아역 최명빈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