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준, ‘남산의 부장들’ 주연 발탁..이병헌과 대립하는 경호실장 변신

0

201811021336357947.jpg

배우 이희준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의 주연에 발탁, 관객들과 만난다.

이희준은 ‘남산의 부장들’에서 촉망 받는 권력 2인자 곽상천 경호실장으로 분해, 중앙정보부 김규평 부장 역을 맡은 이병헌과 대립각을 펼칠 예정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0년대 정치공작을 주도하며 시대를 풍미한 중앙정보부 부장들의 행적과 그 이면을 재조명해 화제를 모은 전 동아일보 기자의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이희준은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김소진 배우와 호흡을 맞추는 것은 물론, 올 겨울 개봉을 앞둔 ‘마약왕’에 이어 우민호 감독과 두 번째 작품이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이희준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1987’에서 끈질기게 사건을 파헤치는 사회부 윤기자 역으로 분해 그 시대의 기자 정신을 생생하게 묘사하며 ‘윤기자’ 그 자체가 돼 완벽에 가까운 연기를 보여준 바 있다.

이처럼 연기에 있어 캐릭터를 철두철미하게 분석하고 준비하는 이희준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새롭게 보여줄 곽상천 경호실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희준은 최근 영화 ‘미쓰백’에서 한지민 곁을 지켜주는 형사 역할로 인상적인 감성 연기를 보여줬고, 나문희와 함께 영화 ‘오! 문희’ 주연을 맡아 각별한 모자 케미를 발휘하며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여기에 ‘남산의 부장들’ 주연 발탁과 더불어 ‘마약왕’ 개봉을 앞두고 있어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희준의 2018년, 2019년 열일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