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LPGA, 아직 고민 중”

0
‘핫식스’ 이정은(22·대방건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퀄리파잉 시리즈에서 수석 합격했다.

이정은은 4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 허스트 7번 코스에서 열린 LPGA 퀄리파잉 시리즈 마지막 8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쳤다. 2주간에 걸쳐 총 8라운드를 치른 결과 최종합계 18언더파 558타를 기록한 이정은은 출전 선수 102명 가운데 당당히 1위로 경기를 마쳤다.

2타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임한 이정은은 이날 2타를 줄인 반면 7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세라 슈멜젤(미국)은 4타를 잃어 수석 합격의 영광은 이정은에게로 돌아갔다. 특히 이정은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천금 같은 버디를 잡아 1타차 선두로 대회를 마칠 수 있었다. 아마추어인 제니퍼 컵초(미국)가 1타차 2위로 합격했다.

퀄리파잉 시리즈에는 총 102명이 출전했다. 이중 상위 45명에게는 2019시즌 LPGA투어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하지만 이정은은 미국 진출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그는 경기를 마친 뒤 “미국 진출을 확정하고 도전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한국에 돌아가 가족과 상의한 뒤 결정하려고 한다”는 입장을 매니지먼트사인 크라우닝을 통해 밝혔다.

‘기대주’ 전영인(18)도 공동 13위(최종합계 1오버파 577타)로 경기를 마쳐 다음 시즌 LPGA투어에서 활약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재미동포 앨리슨 리(23·PXG)도 공동 15위(최종합계 2오버파 578타)로 내년 투어 카드를 획득했다. 샌디 최, 곽민서, 김혜민, 성은정 등 다른 한국 선수들은 45위 밖으로 밀려 내년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한편 지난해 KLPGA 전관왕을 차지한 이정은은 올 시즌 2승을 거둬 상금(9억5305만원)과 평균 타수(69.725타)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미국 대회 출전을 병행하느라 16개 대회에만 출전해 대상 포인트 부문 1위를 지키지는 못했다. 이정은은 오는 9일 경기도 여주 페럼클럽에서 열리는 KLPGA투어 시즌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다. 다음은 이정은과의 일문일답.

―수석 합격 소감은.

▲수석까지는 생각 못했는데, 이렇게 1등으로 통과하게 돼 얼떨떨하다.

―코스 세팅은 어땠는가.

▲시드전임에도 불구하고 그린 스피드가 굉장히 빨랐다. 파3홀의 거리도 길고, 전체적으로 코스가 좁고 어려워서 티샷을 포함해 모든 샷을 집중해서 경기를 해야 했다.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2주동안 8라운드를 치르는게 생각보다 힘들었다. 그래도 공평하다고 생각한다.

―향후 계획은.

▲미국 진출을 확정하고 도전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한국에 돌아가서 가족들과 이야기하고 미국 진출 여부를 결정하려고 한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