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제작 아티스트’ 브이호크(V-Hawk), 9일 새 싱글 ‘앨리스(ALICE)’로 전격 컴백

0
201811051041185299.jpg

가수 휘성이 이끄는 리얼슬로우 컴퍼니(REALSLOW COMPANY)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실력파 뮤지션 브이호크(V-Hawk)가 가요계 출격한다.

5일 소속사 리얼슬로우 컴퍼니는 “브이호크가 오는 9일 새 디지털 싱글 ‘앨리스(ALICE)’를 발매한다. 이번 싱글은 지난해 7월 발매한 ‘FOREST’ 이후 1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라고 밝혔다.

브이호크(V-Hawk)는 ‘변종된 매’라는 뜻으로, 현실에 갇혀 있지 않고 하늘에서 현실을 바라보는 시점으로 지어진 이름이다. 매력적인 음색과 호소력 짙은 보컬은 물론, 능수능란한 작사, 작곡 실력까지 갖추고 있어 향후 가요계에서 큰 두각을 드러낼 실력파 싱어송라이터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뮤직비디오 프로덕션 브이필름(V-FILM)의 감독으로도 잘 알려진 그는 휘성의 ‘우주속에서’와 ‘브레이킹 다운(Breaking Down)’, 더블케이의 ‘싸이퍼(CYPHER)’ 등의 뮤비를 제작한 바 있어 이번 신곡 뮤직비디오에도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새 싱글 ‘앨리스(ALICE)’는 브이호크의 풍부한 상상력과 독보적인 음악적 개성이 돋보이는 곡”이라며 “리얼슬로우의 수장 휘성 역시 이번 신곡을 듣고 감탄을 연발했을 만큼,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브이호크의 새 싱글 ‘앨리스(ALICE)’는 오는 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