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새 멤버 로하 첫 인사, ‘항상 웃는 긍정 롱다리 소녀’

0

201811051157060181.jpg

걸그룹 네이처가 새 멤버 로하(LOHA)의 첫 인사를 전했다.

네이처는 지난 4일 오후 V라이브를 통해 오는 11월 컴백 활동부터 함께하게 될 새 멤버 로하를 소개했다.

이날 방송은 네이처의 리더 루와 선샤인이 MC를 맡아 30여 분간 진행했다. 멤버들이 질문을 하나씩 뽑아 로하에게 질문하고 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로하는 2001년 12월 27일생으로 고향은 전라도 광주다. 로하는 네이처의 막내 라인인 2002년생 유채와 선샤인보다 한 살 언니로 밝혀졌다.

첫 인상이 가장 좋았던 멤버로는 네이처 합류 전부터 소속사 직원들에게 많이 닮았다는 소리를 들었던 일본인 멤버 하루를 꼽았다. 로하의 첫 인상이 어떠했냐는 질문에 대해 대부분의 네이처 멤버들은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늘씬한 긴 다리가 인상적이었다"고 답했다.

자신의 매력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 로하는 "항상 웃는게 가장 큰 매력이고 긍정왕이다"라고 언급하고, 취미와 특기로는 "기본적으로 춤추는 것을 즐기며, 미드와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한다"라고 답했다.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노래로는 "당연히 네이처의 알레그로 칸타빌레가 일번이고(웃음), 최근에 칼리 레이 젭슨(Carly Rae Jepson)의 ‘아이 리얼리 라이크 유(I really like you)’에 꽂혔다"라고 밝혔다.

현재 준비하고 있는 2집 싱글 앨범 타이틀 곡 이외에 멤버들과 가장 합을 빨리 맞춰보고 싶은 곡으로는 네이처의 데뷔 타이틀곡 ‘Allegro Cantabile(너의 곁으로)’를 꼽았다.

로하는 데뷔 때는 같이 활동 하지 못했지만 이제 자신도 네이처의 멤버가 됐으니 데뷔 타이틀 곡으로 무대에 하루 빨리 함께 서보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끝으로 앞으로의 각오를 묻는 질문에는 "로하가 합류해서 9인조가 된 네이처가 빈틈이 없단 소리를 듣고 싶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로하는 처음으로 참여하는 V라이브임에도 불구하고 팬들의 실시간 댓글에 유연하게 소통하며 네이처 멤버들과의 환상 팀워크를 보여줬다.

네이처 멤버들도 "앞으로 새로운 멤버 로하도 많이 응원해 주시고, 네이처 V라이브, 유튜브 등을 통해 꾸준히 컴백 앨범이나 준비 소식 알릴 예정이니 계속 지켜봐 달라"고 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네이처는 지난 8월 타이틀곡 ‘Allegro Cantabile(너의 곁으로)’로 데뷔했다. 이후 ‘2018소리바다 어워즈’ 신인상 수상, ‘2018 KCON 태국’ 출연 등 신인 그룹으로서는 독보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또한 ‘2018 MAMA’ 여자 신인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네이처는 지난 31일 2집 싱글 앨범으로 11월 컴백을 예고하고 만반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