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리뷰] ‘출국’, 1986년 베를린에서 펼쳐지는 이범수 표 ‘아빠가 간다’

0

201811051845344073.jpg

1986년 한 가장의 눈물겨운 사투가 펼쳐졌다.

‘출국’은 분단의 도시 베를린, 서로 다른 목표를 좇는 이들 속 가족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이 작품은 오길남 박사의 논픽션 ‘잃어버린 딸들 오 혜원 규원’을 원작으로 한다.

1986년 베를린은 혼란과 분단의 시대였다. ‘출국’은 지난 1986년 실존했던 납북 공작원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특별했던 시절을 살아간 평범한 가장에게 벌어진 일을 통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이야기를 전한다.

이범수는 극 중 평범한 아버지이자 독일에서 마르크스 경제학을 전공하던 유학자로, 자신의 학문을 높이 평가한다는 북한 공작원의 말에 잘못된 선택을 하고 가족과 헤어지게 되는 인물인 오영민 역을 맡았다.

자타공인 연기 장인인 이범수가 그리는 오영민은 절절한 부성애를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여기에 연우진, 박혁권, 박주미, 이현정, 이종혁 등 다양한 배우들이 출연해 극을 더 깊고 진하게 만들었다.

201811051845349925.jpg

작품의 전개는 오영민의 뒤를 쫓는다. 한 순간의 실수로 본인과 가족 모두를 위험에 빠트린 오영민은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자신의 온 몸을 내던진다. 하지만 오영민의 일거수일투족은 남한과 북한, 그리고 CIA 모두에게 감시당하고 만다.

폴란드 브로츠와프 대광장이 주는 이국적인 아름다움도 잠시, 사방에서 죄여오는 오영민을 향한 감시의 눈들은 극도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총과 칼, 폭탄이 없을 뿐 그곳은 한 사람을 가운데 둔 세 나라의 전쟁터였다.

작품의 호흡은 빠르게 느껴지지 않는다. 하지만 그 긴장의 끈을 끊임없이 이어가며 오영민과 관객들을 괴롭힌다. 평범한 인물이기에 그 활약이 치밀하지도, 화려하지도 않다. 다만 자신이 할 수 있는 그 이상의 처절함으로 믿을 수 없는 현실의 벽을 깨기 위해 노력할 뿐이다.

이처럼 ‘출국’은 이범수의 몰입감 높은 연기로 시각보다도 가슴으로 먼저 와 닿는 작품이다. 거대한 체제와 이념 속에서 희생당해 표류하는 한 남자의 처절한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출국’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속도는 ‘테이큰’이나 ‘서치’, ‘스카이 스크래퍼’ 등 기존 부성애를 앞세운 작품들에 비하면 빠르지 않다. 하지만 ‘출국’은 특유의 긴장감으로 자신의 매력을 어필한다.

한편 ‘이범수 표 부성애’를 담은 ‘출국’은 오는 14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