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SWNAsia’] ‘범바너2’ 장혁재PD “10편의 스토리, 최종 반전 보여 주겠다”

0

201811091511407038.jpg

장혁재 PD가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이하 ’범바너2‘)’는 단순 탈출에만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8일과 9일 양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씨 왓츠 넥스트 아시아(See What’s Next: Asia, 이하 ‘SWNAsia’)’ 행사를 개최 중이다.

이번 행사는 지난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론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그리고 비즈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초의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다.

9일 ‘범인은 바로 너!’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장혁재 PD는 “‘범바너’는 탈출에만 의미가 있는 게 아니라 다음 스토리로 어떻게 연결 되느냐도 중요하다. 스토리 베이스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열 편을 다시 묶었을 때 다른 스토리고 있고, 최종 반전을 보여줄 수 있는 구조를 짜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실에 가까워야 연기자들이 그 안에서 추리를 하더라도 몰입하고 집중할 수 있다. 다행인 것은 시즌1을 하면서 멤버들의 케미스트리가 좋아지고, 관계성을 쌓은 것이 있기 때문에 시즌2에 좋게 반영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스토리에 풍성함이 더해졌고, 러닝타임이나 연결성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알고 보완해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범바너’는 넷플릭스 최초의 한국 예능이다. ‘범바너2’는 유재석과 허당 탐정들의 예측불허 추리 예능으로, 이전 시즌에 이어 더 놀라운 비밀과 강력해진 웃음으로 돌아왔다.

/chojw00_star@fnnews.com 싱가포르=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