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소울, 다양 감정 담은 첫 정규 ‘22’ 발매

0
201811131109407353.jpg

싱어송라이터 컨소울(Konsole)이 첫 정규 앨범으로 인사를 건넨다.

컨소울은 13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에 첫 번째 정규 앨범 ’22’를 발표한다.

’22’는 총 11개의 트랙으로 구성됐으며, 컨소울이 그 동안 느낀 여러 감정들을 일기처럼 나열해 놓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GMT(Give Me That)’는 사이키델릭한 요소를 가지고 있는 트랩 곡으로, 이번 앨범의 곡들 중 기존 컨소울의 음악에 가장 가까운 느낌의 곡이다.

이밖에도 특히 조울증, 무기력,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이별, 겪고 있는 병으로 인해 느끼는 감정 등 여러 이야기를 담아냈다. 자신만의 감정을 표현하는 과정을 담아냈기에, 다른 사람들의 목소리 없이 모든 곡 작업을 혼자 진행했다고.

앨범 프로듀싱에는 Young Sick, Terry’s World, luvcliqueboi, 조신일, Minit, Happy Birthday, Chill Twelvee가 참여했으며, 아트워크에는 INSP, 뮤직비디오에는 eehosoo가 합류해 새로움을 더했다.

한편 컨소울은 힙합을 기본으로 랩과 보컬을 모두 하는 싱어송라이터다. 또 Konsoul로 활동하다 작년부터 Konsole로 활동명을 변경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누플레이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