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새벽이 전하는 이별 감성…새 싱글 ‘이별이 맞아’

0
201811131717276077.jpg

매일의 새벽이 이별 감성을 품고 돌아왔다.

매일의 새벽은 13일 정오 새로운 싱글 ‘이별이 맞아’를 발매했다.

‘이별이 맞아’는 이별이 점차 다가오고 있음을 느낄 때의 심상을 그린 발라드 곡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말투와 표정에 쓰인 헤어짐을 직감하고 슬퍼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누군가 한번쯤은 겪어보았을 아픈 이별의 이야기는 보컬 현새롬의 애절하면서도 설득력 있는 목소리, 건반 이영주가 만들어낸 아름다우면서도 슬픈 피아노 선율과 아련한 조화를 이뤄 새벽 감성을 자극한다.

한편 매일의 새벽은 보컬 현새롬과 건반 이영주로 구성된 여성 듀오다. 지난해 ‘거기서 거기’로 데뷔, 싱가포르 최대 페스티벌인 ‘샤인 페스타’에도 초청되는 등 감성적인 이야기들로 공감을 얻고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메이져세븐컴퍼니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