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이랑, 최고 신인상 수상 “음악으로 아름다운 이야기 전하겠다”

0

201811191719163843.jpg

트로트 가수 설이랑이 가요 가수의날 최고 신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누린다.

오는 22일 정오 강문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올해로 7회째를 맞는 가수의날 시상식이 열린다. 이날 행사는 한국예술인총연합회 가수협회가 주최한다.

설이랑은 원래 본인이 작사 작곡한 ‘너에게 닿기를’로 발라드 가수 이민정으로 활동했었다. 그는 설이랑으로 이름을 개명, 성인가수로 이미지를 바꾸며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이다.

설이랑은 이날 최고 신인상을 수상할 예정이다. 설이랑은 이번 수상과 관련해 "가수의날을 기념하기 위해 가수분들이 주신는 상일 뿐 아니라 연말을 앞두고 받게되는 상이기 때문에 더욱 기쁘다. 앞으로도 좋은 가사와 음악으로 아름다운 이야기를 전달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설이랑의 노래 ‘꽃반지’는 정통 트로트 스타일의 청량감 넘치는 곡이다. 힘들었던 지난날은 잊고 누구나 쉽게 꿈꿔오던 사랑에 대한 그리움을 담았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