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나, ‘김치 가요제’ 개최…고유 문화 알린다

0
201811201138025807.jpg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유지나가 ‘김치 가요제’를 열고 팬들과 소통한다.

유지나컴퍼니는 지난 19일부터 ‘제1회 김장철 유지나의 김치 가요제’ 참가자 모집을 시작했다.

‘제1회 김장철 유지나의 김치 가요제’에는 유지나의 ‘김치’를 부르거나 이용한 영상을 이메일로 접수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이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하고 심사위원들의 점수와 합산해 순위를 정하게 된다. 특히 가요제 이름에 ‘외국인’이 들어가는 만큼, 외국인이 참가한 경우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시상 내역도 독특하다. 유지나컴퍼니 측은 1등인 ‘김치상’을 비롯해 2등과 3등을 ‘겉절이상’, ‘절임배추상’으로 정해 위트를 뽐냈다. 퍼포먼스와 창의력, 그리고 웃음을 전하는 영상에는 특별상인 ‘김치댄스상’도 수여된다.

참가자들에게는 뜻깊은 선물도 전달된다는 후문. 내부 심사 후 가수 활동을 지원하는 등 등용문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오는 12월 개최되는 유지나의 디너쇼에 초대하는 것.

유지나컴퍼니는 "김장철을 맞이해 신곡 ‘김치’와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한국 고유의 김장 문화를 우리나라는 물론 외국인들까지 드넓게 알리고 함께하는 축제를 만들고 싶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유지나는 ‘전국노래자랑’에서 신인들의 등용곡으로 불리는 ‘고추’와 ‘쓰리랑’을 부른 가수다. 또한 각종 방송에서 전파를 타고 있는 ‘미운 사내’는 물론 송해와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은 ‘아버지와 딸’로 전통 가요 팬들의 두터운 지지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신곡 ‘김치’를 발표하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국악과 우리나라 고유의 음식인 김치를 재치 넘치는 가사로 풀어내 듣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유지나는 ‘고추’에 이어 ‘김치’까지 발표하며 ‘신토불이 농수산 가수’ 이미지를 이어가는 중이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유지나 컴퍼니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