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리뷰] ‘국가부도의 날’, 1997년 IMF 사태..당신은 얼마나 알고 있습니까?

0

201811201435320242.jpg

당신의 기억 속에 1997년은 어떻게 남아 있습니까?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알려지지 않았던 그 당시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한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국가부도의 날’은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을 비롯해 뱅상 카셀이 출연 소식을 전하며 개봉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아왔던 작품이다. 특히 우리나라에 있어 큰 사건 중 하나인 IMF 협상이 어떻게 진행됐는지, 그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는 자체만으로도 민감하고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국가부도의 날’은 실제 외환위기 당시 비공개로 운영됐던 대책팀이 있었다는 한 줄 기사에서 시작된 작품이다. 모두가 낙관의 전망만을 이야기 하는 그 때에 국가부도의 위기를 감지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사람과 이용하려는 사람, 이용당할 수밖에 없는 사람 등 국가부도의 위기에서 서로 다른 선택을 하는 이들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지금의 현실과도 너무나 맞닿아 있어 씁쓸함을 자아낸다.

201811201435323566.jpg

영화 전반전인 분위기는 어둡고 무겁다. 한 나라가 부도의 위기에 처해 있는데, 그 분위기가 즐겁고 유쾌하다면 아이러니다. 이러한 국가부도의 위기를 기회로 삼는 윤정학(유아인 분) 쪽의 분위기는 아이러니의 대표적인 집단이다. 이익만을 쫓는 이들은 분명히 옳지 못한 일을 하고 있지만, 그 누구도 이들은 욕할 수 없다.

위기를 극복하려고 애쓰던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 분)과 그 팀원들은 국민 모두가 바라는 이상적인 인물을 대표하고 있다. 이들은 현 상황을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권력에 가로막혀 끌려갈 수밖에 없는 처지다.

아울러 경제 위기 속 새로운 판을 짜는 재정국 차관(조우진 분)을 비롯한 권력의 모습은 우리 사회에 만연하게 깔려 있는 정치인들에 대한 비판을, 회사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가장 갑수(허준호 분)의 모습은 무지와 무관심을 비롯해 정치의 희생양이 된 일반 대중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각각의 집단들의 반응을 살펴보며 현재 자신의 삶과 대비해 보는 것도 ‘국가부도의 날’을 보는 재미 중 하나다. 여기에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등 내로라 하는 배우들의 열연은 ‘국가부도의 날’을 더욱 풍성하고 현실감 있게 느껴지도록 한다.

하지만 1997년을 겪지 못했던 지금의 10대나 20대 초반에게는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의 내용처럼 들릴 수 있다. 때문에 ‘국가부도의 날’은 작품 속에서 다뤘던 이야기가 비단 과거의 일이 아닌, 2018년 우리나라에도 다시 한 번 일어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심어준다.

이처럼 ‘국가부도의 날’은 지금은 잊혀져 가는 1997년 IMF 사태를 담담하지만 뜨겁게 풀어내며, 다시금 그때와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준다. 아울러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준다.

지난 1997년 국가부도의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각기 다른 선택을 한 사람들의 이야기는 오는 28일 극장가에서 만나볼 수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