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체’ EXID, 팬들과 함께한 컴백 쇼케이스 성료

0
201811221058299011.jpg

걸그룹 EXID가 신곡 ‘알러뷰’ 발매 기념 팬 쇼케이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21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방송된 팬 쇼케이스에서 ‘덜덜덜’로 포문을 연 EXID는 2년 만의 완전체 컴백 소감으로 “너무나 기다리던 순간이었고 팬들 앞에 서게 돼 너무 반갑다”며 “레고(LEGGO) 분들을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한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고 고마웠다. 이제 파티 타임이다”라고 밝혔다.

그동안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솔지는 “건강 증진에 신경을 썼다. 여행이나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시간을 보냈다. 복귀하기 전 복면가왕을 준비하며 노래도 연습했다”고 전했고 현재 웹드라마 ‘사회인’ 촬영 중인 정화는 “야구 연습을 했다. 좋은 경험을 하면서 지낸 것 같다. 극중에서는 타자로 나오는데 투수도 해보고 싶다. 던지는 맛이 있다”고 설명하며 타자로 변신해 완벽한 자세를 보여주기도 했다.

데뷔 후 6년 만에 처음 시도하는 사랑 노래인 신곡 ‘알러뷰’에 대해서 혜린은 “저희는 일관되게 걸크러시였다. 이번에는 성숙한 걸크러시지만 가사에서는 꾸준히 사랑을 어필한다”고 소개했다. 특히 곡 작업에 직접 참여한 LE(엘리)는 “저희가 사랑 노래를 한다고 했을 때 부드러운 콘셉트를 예상하신 것 같은데 티저 사진이 공개되고 많이 실망하셨던 것 같다. 하지만 사랑에는 여러 모습이 있고 저희의 사랑은 이런 콘셉트다”라고 밝혔다.

데뷔 6년 차를 맞이한 EXID가 고비 없이 탄탄하게 이어진 비결을 묻는 MC배의 질문에 하니는 “고비를 함께 넘긴 게 저희의 비결인 것 같다”고 말했고 솔지는 “세 번 정도 있었던 것 같다. 혜린이와 제가 뒤늦게 합류했던 때가 첫 번째였고 앨범이 잘 안 풀렸을 때, 제가 아팠을 때 고비가 왔던 것 같다. 그걸 같이 이겨내다 보니 단단해지고 서로의 소중함을 알게 된 것 같다”며 끈끈한 팀워크를 과시했다.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정화는 “이번에 여러분을 위한 선물로 단체 예능을 촬영했다. 저희가 완전체로 예능에 출연하는 것도 정말 오랜만인데 재밌게 잘 시청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하니는 “저희 음악방송 무대들도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솔지는 “저는 보컬이니까 노래 부르는 모습으로 여러분들을 많이 찾아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신곡 ‘알러뷰’의 무대를 최초 공개하며 강렬한 걸크러시 매력을 뽐낸 EXID는 “무대를 잘 마친 것 같아서 너무 좋았다. 다섯 명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하며 즉석에서 무반주로 ‘알러뷰’를 한 소절씩 이어 부르며 팬들과의 만남을 마무리했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