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일본서 대기록 썼다

0
신지애(30)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사상 최초로 한 시즌에 4대 메이저 중 3승을 거뒀다.

신지애는 25일 일본 미야자키현 미야자키CC(파72.6471야드)에서 열린 JLPGA투어 챔피언십 리코컵(총상금 1억엔)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배희경(26)과 공동 선두로 경기를 마친 뒤 가진 연장 1차전에서 이겨 우승상금 2500만엔(약 2억5000만원)을 획득했다. 시즌 4승, 투어 통산 20승째다.

신지애는 이번 대회 우승에 앞서 지난 5월 살롱파스컵과 9월 LPGA 챔피언십 등 2개의 메이저대회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바 있다. JLPGA투어에서 한 시즌에 메이저 3승을 거둔 것은 올해 신지애가 처음이다. 이로써 지난 9월 유소연(28.메디힐)의 일본여자오픈 우승까지 올 시즌 JLPGA투어 4대 메이저대회는 한국 선수들이 석권했다.

이번 대회는 JLPGA투어 시즌 최종전이다. 한국선수들은 올 시즌 총 38개 대회에서 15승을 합작했다. 안선주가 5승, 신지애가 4승, 황아름(31)이 3승, 이민영(26)과 배희경, 유소연이 각각 1승씩을 보탰다. 그런 가운데 상금왕은 안선주, 올해의 선수 부문은 신지애가 차지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