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 정우영, 한국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 손흥민보다 빨랐다

0

201811280920390975.jpg

바이에른 뮌헨 정우영(19)이 ‘꿈의 무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군 데뷔전을 치뤘다.

정우영은 2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푸스발 아레나에서 열린 벤피카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에서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가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 대신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5-1로 승부가 기운 후반 막바지에 출전해 많은 것을 보여줄 시간은 없었지만, 향후 활약의 기대감을 높였다. 소속팀 바이에른 뮌헨은 5-1 대승을 거둬 조별리그 4승 1무(승점 13)로 1위를 달리며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정우영은 한국 선수로는 설기현, 송종국, 이천수, 박지성, 이영표, 박주호, 박주영, 손흥민에 이어 9번째로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했다.

1999년생으로 아직 만 20세가 되지 않은 정우영은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가장 어린 나이에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한 한국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토트넘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손흥민도 챔피언스리그에는 만 21세인 2013년 데뷔했다.

한편, 측면 공격수가 주 포지션인 정우영은 인천 대건고 재학 중이던 지난해 4년 6개월 이적 계약을 맺고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