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터 킬러’-‘PMC: 더 벙커’, 韓-美 밀리터리 액션 대 격돌

0

201811281352269867.jpg

영화 ‘헌터 킬러’와 ‘PMC: 더 벙커’가 서로 다른 매력으로 극장가를 달굴 예정이다.

제라드 버틀러 주연의 하이퀄리티 잠수함 액션 ‘헌터 킬러’와 하정우, 이선균 주연의 리얼 타임 전투 액션 ‘PMC: 더 벙커’가 올 겨울 극장가를 찾은 관객들의 체감 온도를 올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헌터 킬러’가 심해 속 잠수함을 무대로 비밀 작전을 수행하는 전략 액션이라면, ‘PMC: 더 벙커’는 지하 벙커에서 벌어지는 전투 액션으로 서로 다른 스타일을 선보이며 보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12월 6일 개봉을 앞둔 ‘헌터 킬러’는 ‘분노의 질주’ 제작진이 선사하는 가장 강력한 잠수함 액션 영화다. 인질로 잡혀 있는 VIP를 구하기 위한 깊은 바다 속 세계 최강 하이퀄리티 잠수함 헌터 킬러와 최정예 요원 네이비 씰의 숨막히는 비밀 작전이 펼쳐진다.

무엇보다 심해 속에서 존재를 숨긴 채 공격과 방어를 동시에 해내며 VIP를 구출해내야만 하는 상황이 긴장감을 선사한다. 이 과정에서 한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위기 상황에서도 냉철한 태도를 유지하며 오차 없는 판단을 내리는 제라드 버틀러의 지능적인 전략이 ‘헌터 킬러’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뿐만 아니라 헌터 킬러와 네이비 씰, 두 팀의 숨막히는 팀플레이는 손에 땀을 쥐게 만들며 관객들의 심장 박동수를 증폭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헌터 킬러’가 실제 미 해군들의 모습과 영화 속 최초로 등장하는 미 해군 함대의 핵심, 버지니아급 핵잠수함을 생생하게 담았다고 전해져 보는 재미는 물론, 전략 속으로 빠져들게 만든다.

한편 ‘더 테러 라이브’ 김병우 감독의 컴백작이자, 하정우 주연의 ‘PMC: 더 벙커’는 전투 영화라는 점을 부각하고 관객의 체험도를 극대화하고자 1인칭 시점 촬영과 원테이크 촬영, 드론 촬영 등을 사용해 생동감 넘치는 액션을 완성했다.

또한 지금껏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스타일을 담은 액션 시퀀스들이 등장해 완성도를 높였으며, 하정우와 이선균의 섹시하고 스마트한 변신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