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까기 인형과 4개의 왕국’, 눈과 귀가 황홀한 영화 탄생..크리스마스 감성 가득

0

201812030911145473.jpg

‘크리스마스의 아이콘’인 ‘호두까기 인형’이 올해 극장가에도 열풍을 예고하고있다.

‘잠자는 숲 속의 공주’, ‘백조의 호수’와 함께 차이코프스키의 3대 발레곡이자 에른스트 호프만의 원작 동화를 바탕으로 전설적인 안무가 마리우스 프티파와 레프 이바노프가 참여한 발레 공연 ‘호두까기 인형’은 1892년 러시아에서 초연된 이래 126년에 걸쳐 유수의 안무가에 의해 재해석 되며 다양한 버전으로 만들어졌다.

특히 1954년 안무가 조지 발란신 버전의 ‘호두까기 인형’이 뉴욕에서 대 히트를 치면서 오늘날까지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전세계 무대에 오르는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매김했다.

국내는 물론, 미국 주요 발레단 연간 수익의 40~50%를 차지할 만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호두까기 인형’은 올해도 어김없이 전세계 공연장을 마법의 세계로 물들일 예정이다.

올 연말 국내에서도 국립발레단과 유니버설발레단을 비롯해 서울발레시어터, 와이즈발레단,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발레단의 내한공연, 가족뮤지컬 공연까지 다양한 버전의 ‘호두까기 인형’이 선보일 예정이다.

201812030911159443.jpg

올 겨울에는 극장가에서도 ‘호두까기 인형’을 만날 수 있다. 디즈니가 선사하는 크리스마스 판타지 ‘호두까기 인형과 4개의 왕국’은 크리스마스이브, 돌아가신 엄마의 마지막 선물을 열 수 있는 황금 열쇠를 찾기 위해 클라라가 마법의 세계로 들어가면서 펼쳐지는 환상적인 모험을 그린 이야기다.

공연장을 벗어나 보다 많은 관객들에게 ‘호두까기 인형’이 가진 매력을 알리고 싶었다는 제작진은 원작보다 더 다이내믹하게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스토리, 할리우드 최고의 스태프들이 선보이는 압도적이고 환상적인 비주얼, 세계적인 발레리나 미스티 코플랜드와 18인의 무용수가 함께한 극 중 발레 퍼포먼스 장면 등 스크린을 통해 보다 화려하고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여기에 안드레아 보첼리, 랑랑, 구스타보 두다멜 등이 참여한 OST와 디즈니 뉴 프린세스의 탄생을 알릴 매켄지 포이를 비롯해 키이라 나이틀리, 헬렌 미렌, 모건 프리먼의 출연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눈과 귀가 황홀한 영화의 탄생을 알리는 동시에 올 겨울 극장가를 크리스마스 감성으로 가득 채울 ‘호두까기 인형과 4개의 왕국’은 오는 6일 국내 개봉가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