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주의보’ 주우재, 안방극장 여심 흔드는 ‘짝사랑남의 정석’

0

201812031404092716.jpg

‘설렘주의보’ 주우재가 가슴 아픈 짝사랑남의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고 있다.

주우재는 현재 방송 중인 MBN 수목드라마 ‘설렘주의보’에서 톱스타 윤유정(윤은혜 분)의 절친 성훈 역으로 활약 중이다.

주우재는 훈훈한 비주얼로 가슴 아픈 짝사랑남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윤유정의 친구로 지내며 그 누구보다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던 성훈은 남몰래 그녀를 좋아하고 있었던 진심을 용기 내 고백했다. 남자를 좋아한다는 거짓말을 해서라도 옆에 있고 싶었다는 떨리는 고백이 안방극장의 심장박동지수를 높였다.

하지만 차우현(천정명 분)과 애틋한 사랑을 키워가고 있는 윤유정은 성훈을 받아줄 수 없어 오히려 혼란만 가중된 상황이다. 변치 않을 마음과 기다리겠다는 의사를 전했지만 그녀의 마음이 쉽게 돌아서지 않을 것으로 보여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윤유정을 향한 일방향적인 성훈의 마음처럼 윤유정 또한 차우현에게 온통 신경이 집중돼 있어 지켜볼 수밖에 없는 성훈의 순애보가 먹먹함을 더하고 있다.

자신의 도움도 거절한 채 멀어지는 윤유정의 뒷모습을 차마 바라보지 못한 성훈에게서는 말로 다 할 수 없는 쓸쓸함이 느껴져 보는 이들의 가슴 한 구석을 공허하게 만들었다.

또한 차우현과 강혜주(강서연 분)의 스캔들로 위기를 맞닥뜨린 윤유정이 자신을 찾자 "힘든 순간에 제일 먼저 나 떠올리고 연락해줘서 고맙다"고 말하는 장면은 오랫동안 지켜온 깊은 사랑을 짐작케 했다.

주우재는 어느새 윤유정의 손가락에 끼워진 반지를 본 성훈의 감정 동요를 슬픈 눈빛으로 표현, 찰나의 순간에도 몰입을 이끌었다.

이처럼 주우재는 ‘설렘주의보’에서 친구가 아닌 남자로 윤유정의 곁을 지키고픈 성훈 캐릭터에 동화돼 이입을 높이고 있다. 이에 언젠가 자신을 바라봐 줄 거라고 믿는 해바라기 같은 그의 사랑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또 하나의 스토리 라인으로 풍성함을 더하고 있는 성훈의 이야기와 주우재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설렘주의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