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12월 겨울 극장가 ‘흥 폭발’ 예약 완료

0

201812031446431477.jpg

영화 ‘스윙키즈’가 남녀노소 관객들의 취향을 저격한 흥 넘치는 음악과 퍼포먼스로 올 겨울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작품이다.

‘과속스캔들'(824만 명)과 ‘써니'(736만 명)를 통해 음악을 활용한 감각적 연출력과 유쾌한 재미, 따뜻한 드라마로 관객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며 사랑을 받아온 강형철 감독의 신작 ‘스윙키즈’가 11월 ‘보헤미안 랩소디’를 이어 12월 극장가에 흥이 폭발하는 음악과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한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600만 관객을 돌파, 박스오피스 역주행과 함께 장기 흥행 열풍을 이끌고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의 대표곡 ‘Bohemian Rhapsody’의 떼창 열풍을 이어받을 ‘스윙키즈’의 대표곡 베니 굿맨의 ‘Sing Sing Sing’은 흥겨운 리듬과 스윙키즈 댄스단의 폭발적인 댄스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스윙키즈’는 데이비드 보위 그리고 한국영화 최초로 원곡이 그대로 수록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비틀즈까지 시대를 관통하는 블록버스터급 수록곡으로 퀸의 명곡들을 잇는 12월 단 하나의 귀호강 무비를 기대케 한다.

여기에 15번의 퍼포먼스는 불후의 명곡들과 시너지를 이루며 관객들의 발과 어깨를 들썩이게 할 새로운 신드롬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

이처럼 시대를 대표하는 명곡들에 오합지졸 댄스단의 눈 뗄 수 없는 퍼포먼스가 더해진 ‘스윙키즈’는 ‘보헤미안 랩소디’를 이어 전 세대 관객들의 취향을 저격할 넘치는 흥으로 12월 극장가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편 ‘스윙키즈’는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