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 스케치북’ 넬, 콘서트 방불 역대급 명품 라이브 펼쳤다 ‘소리장인의 위엄’

0
201812081402035526.jpg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던 록밴드 넬(NELL)이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넬은 지난 7일 방송된 KBS2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감성을 적시는 역대급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이날 넬은 지난 2006년 발표한 ‘섬’의 어쿠스틱 버전으로 포문을 열었다. 최근 2년 2개월 만에 새 앨범 ‘행복했으면 좋겠어’를 발매한 넬은 ‘희망고문’, ‘헤어지기로 해’ 등 앨범명과는 다른 느낌을 지닌 수록곡 제목에 대해 "그동안 사건 사고가 많았다. 1차원적으로 정말 좋은 일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서 앨범명을 ‘행복했으면 좋겠어’라고 지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피니트 성규, 소녀시대 태연, 워너원 등 대세 인기 아티스트들과도 협업했던 넬은 최근 방탄소년단 RM의 솔로곡 ‘지나가’를 작업하기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종완은 "RM이 우리를 생각하며 곡 작업을 했다고 하더라. 여러 번 들어봤을 때 노래가 정말 좋았고, 어떤 느낌으로 이 곡을 만들었는지 알겠더라. 그래서 같이 작업하기로 했다"며 RM과 작업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특히 연말 콘서트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넬은 "크리스마스 공연은 우리가 매년 하는 행사다. 보통 6월부터 준비를 한다. 기대를 하면서 지내는 셈"이라며 무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고, 새 앨범 타이틀곡 ‘헤어지기로 해’를 마지막으로 감성 라이브 무대의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넬은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2018 연말 크리스마스 콘서트 ‘CHRISTMAS IN NELL’S ROOM 2018’을 개최한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