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완 감독 “‘아쿠아맨’, 새로운 세계관&인간미가 중요 포인트”

0

201812111650320605.jpg

‘아쿠아맨’의 제임스 완 감독이 작품과 관련해 가장 중요했던 부분으로 두 가지를 손꼽았다.

11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아쿠아맨’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제임스 완 감독을 비롯해 제이슨 모모아, 엠버 허드가 참석했다.

제임스 완 감독은 "’아쿠아맨’은 이야기하고자 하는 세계가 굉장히 다를 것이라는 사상에서 출발했다. 시각적인 임팩트가 중요했다. 액션의 관점에서도 이전과 다른 차별화 된 점을 부각시키고자 했다"며 "’아쿠아맨’의 경우는 전통적인 과학공상 영화의 부분을 따르면서도 차별화를 두고 싶었던 것은 우리와 동떨어져 있는 다른 세계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다음은 인간적인 부분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판타지 세상을 창조하기 위해서는 인간적인 부분들이 관객들과의 가교 역할을 한다 생각한다. 관객들이 캐릭터와 감정을 같이 가고 이해할 수 있었으면 했다"고 덧붙였다.

‘아쿠아맨’은 ‘컨저링’으로 공포영화의 흥행 역사를 다시 쓰며 ‘컨저링 유니버스’라는 새로운 세계를 구축하고, ‘분노의 질주: 더 세븐’으로 블록버스터 영화에 대한 재능까지 인정받은 제임스 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한편 ‘아쿠아맨’은 땅의 아들이자 바다의 왕, 심해의 수호자인 슈퍼히어로 아쿠아맨의 지상 세계와 수중 세계를 오가는 위대한 여정과 탄생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