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쿠아맨’ 엠버 허드, 촬영장 고충 “출근 할 때마다 젖어 있어”

0

201812111659210971.jpg

‘아쿠아맨’의 엠버 허드가 촬영 당시 고충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아쿠아맨’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제임스 완 감독을 비롯해 제이슨 모모아, 엠버 허드가 참석했다.

엠버 허드는 "’아쿠아맨’ 촬영 날마다 젖어 있었다. 아이러니하게도 드라이-웻 촬영 기법을 썼다. 촬영 할 때는 환전히 젖어있어야 했다. 스태프들이 양동이로 물을 퍼 부었다. 그래서 손이 쭈글쭈글 해질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에 제임스 완 감독은 "다음 번에는 ‘드라이맨’이라는 작품을 찍어서 두 사람을 초청해야 할 것 같다"며 재치 있게 답했다.

엠버 허드는 극 중 메라 역을 맡았다. 메라는 물을 다스리는 능력을 갖추고, 아쿠아맨과 독보적인 팀업을 이루며 원더 우먼에 버금가는 새 히어로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한편 ‘아쿠아맨’은 땅의 아들이자 바다의 왕, 심해의 수호자인 슈퍼히어로 아쿠아맨의 지상 세계와 수중 세계를 오가는 위대한 여정과 탄생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