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하, 여성 원탑 스릴러 ‘데스트랩’으로 좋은 영향력 전파

0

201812141115250213.jpg

배우 주민하가 영화 ‘데스트랩’으로 여성의 독립된 자립심을 보여주고 있다.

주민하 주연, 오인천 감독의 영화 ‘데스트랩’은 민간인통제구역인 DMZ에서 ‘만약 지뢰를 밟게 된다면?’이라는 발칙한 상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바로 자신이 쫓던 흉악한 탈옥범 이라는 위험한 가정이 더해진 폐소 스릴러다.

아무도 없는 곳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여형사의 심리적인 공포감이 잘 표현한 열혈 여형사 권민 역에는 ‘보이스2’, ‘야경:죽음의택시’, ‘기인’ 등으로 영화와 드라마는 넘나들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주민하가 열연했다.

‘데스트랩’은 좀처럼 보기 드물었던 여성 원탑 스릴러로, 제 27회 미국 애리조나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액션영화상을 수상했고, 제 22회 부천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부문 공식초청을 받는 등 그 작품성을 이미 인정 받은 바 있다.

이처럼 이제는 여성이 주체가 된 모습들이 미디어에 많이 보여지며 좋은 영향력이 전파되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