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민진웅, 응원 부르는 ‘극한 비서 생활기’

0

201812171000152658.jpg

배우 민진웅이 현빈 곁을 지키는 극한 비서 생활기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과 16일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사고를 당한 진우(현빈 분)의 곁을 지키는 정훈(민진웅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훈은 보니따 호스텔로 향하던 중 진우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거 같다는 양주(조현철 분)의 전화를 받았고, 이내 구급차가 옆을 지나가자 불길한 예감에 사로잡혔다.

정훈은 정신을 잃은 채 병원에 실려 온 진우의 모습에 사색이 됐고, 진우가 사고로 왼쪽 다리를 못 쓰게 될 수도 있다는 말까지 듣자 죄책감에 사로잡혀 눈물을 흘렸다.

그는 정신을 차린 진우의 전화를 받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하지만 이도 잠시, 사고 당시를 기억하지 못하는 것도 모자라 앞뒤가 안 맞는 말들을 끊임없이 늘어놓는 진우를 보고 걱정은 더욱 깊어져 갔다.

이후에도 정훈은 진우에 대한 불안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진우는 계속해서 말도 없이 사라지는 것은 물론 환각과 환청으로 발작을 일으키는 일을 반복했다. 정훈은 속상한 마음을 내비쳐 보는 이들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처럼 민진웅은 연락 두절에 행방불명되기 일수인 진우의 곁을 지켜야 하는 극한 비서 생활을 이어가고 있지만, 이유를 묻기는커녕 불평 한번 없이 믿어주고 편이 돼주는 든든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응원을 받았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