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심석희가 원한다면 눈 앞에 나타나지 않겠다”

0

201812180856562849.jpg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한국체대)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무차별적인 폭행을 범한 조재범 전 코치에게 엄벌을 내릴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심석희는 17일 수원지방법원 법정동에서 열린 조재범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눈물을 흘리며 이와 같이 말했다.

심석희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한 달도 남겨두지 않았던 지난 1월16일 진천선수촌에서 조 코치에게 폭행을 당했다. 조 코치는 이 사건으로 기소된 뒤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돼 수감 중이다. 심석희 측은 그의 형량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항소했고 현재 2심이 진행되고 있다.

그는 "그동안 피고인과 마주쳐야 한다는 두려움 때문에 법정에 서지 못했지만, 진실이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생각해 용기 냈다"고 말했다.

이어 준비해온 메모지를 꺼내 "피고인은 내가 초등학교 재학 시절부터 상습적으로 폭행, 폭언했다"라고 증언했다.

그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아이스하키 채로 맞아 손가락뼈가 부러졌고, 중학교에 진학한 이후부터 폭행 강도가 더 세졌다"라고 말했다.

심석희는 "(조재범 전 코치는) 밀폐된 곳으로 나를 끌고 들어가 무자비한 폭행을 저질렀고, 나 말고도 다른 선수들이 고막이 찢어지는 등 상해를 입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평창올림픽 전엔 ‘이러다 죽을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주먹과 발로 폭행을 당했고, 그 여파로 뇌진탕 증세가 생겨 올림픽 무대에서 의식을 잃고 넘어지기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심석희는 "피고인은 경기나 훈련 중 폭행 사실을 부모님을 포함해 다른 사람에게 알리지 못하도록 했다"라며 "피고인이 같은 범죄를 반복하지 않도록 강력한 처벌이 이뤄지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심석희는 증언 내내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정상적으로 의사 표현을 하기 힘들 정도로 감정이 격해지기도 했다.

심석희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조재범 코치가 특정 선수를 밀어주기 위해 자신에게 폭행을 저지른 것 같다는 의견도 밝혔다.

앞서 심석희는 주종목인 여자 1500m 예선에서 스스로 넘어져 탈락하는 충격을 겪었다. 그는 "내성 스트레스 장애, 우울증, 공포성 불안 장애, 수면 장애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고 내 아버지도 마찬가지"라며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엄청난 고통에 시달렸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최후 변론에서 "1심 선고를 받은 뒤 석 달간 구치소에서 많은 생각을 했다"면서 "맹세코 악의나 개인적인 감정은 없었으며, 심 선수가 원한다면 눈앞에 절대 나타나지 않겠다"고 말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