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고 스타” 손흥민, 가디언 선정 ‘세계축구 톱100’ 78위

0

201812191800407545.jpg

손흥민(26·토트넘)이 한국 선수 최초로 가디언이 매년 선정하는 세계 남자 축구선수 ‘톱100’, 순위 78위에 올랐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매년 전 세계 축구 선수를 대상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 100명을 선정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엔 2018년 순위 중 71~100위를 공개했다.

손흥민은 78위에 선정됐다. 남자 순위에선 손흥민이 한국 선수 최초이며, 아시아에선 세 번째다.

여자 순위에서는 지소연(첼시)이 지난해 34위, 올해 41위에 올랐다. 2012년에는 가가와 신지가 94위를 기록했고, 2013년 가가와 신지와 혼다 게이스케가 각각 89위와 68위에 올랐다. ‘톱100’이 시작된 2012년 이래 아시아에서는 일본인 2명이 전부였다.

가디언은 “높은 에너지를 뽐내는 손흥민은 관중이 좋아하는 선수”라며 “아시아 최고의 축구 스타라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가디언의 데이비드 힌터 기자는 “손흥민은 에너지가 넘치는 데다 관중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며 아시아 최대 축구 스타”라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모든 걸 운동장에 쏟는다”며 손흥민을 높게 평가했다.

한편, 가브리엘 제주스(맨체스터 시티), 디에고 코스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곤살로 이과인(AC밀란) 선수가 각각 81위, 88위, 90위를 기록하며 손흥민의 뒤를 이었다.

후속 순위는 70~41위, 40~11위, 톱10으로 나뉘어 차례로 발표된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