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패션 광고 모델로 ‘26년 전 패러디’ 눈길

0
201812201422578104.jpg

배우 이덕화가 한 캐주얼 웨어 브랜드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이덕화는 최근 한 브랜드의 발열 내의 광고 모델로 선정됐다. 채널A ‘도시어부’ 등을 통해 보여준 이덕화의 친숙하고 소탈한 이미지가 브랜드 이미지와 잘 부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내용은 1992년 이덕화가 출연했던 속옷 광고를 패러디한 내용으로 눈길을 끈다.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속옷 광고에서 이덕화는 카리스마 있고, 남성다운 모습의 정점을 보여줬다. 이번 광고는 26년 만에 이덕화 본인이 직접 자신을 패러디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특히 26년이 지난 지금의 현실을 반영한 내용이 웃음을 자아낸다. 과거와 현실을 오가는 장면에서 ‘아내 바보’ 이덕화의 ‘현실 남편’ 모습이 더해져 광고에 더욱 재미를 더했다.

이덕화의 소속사 관계자는 "1990년대 ‘터프가이 이덕화’의 진가를 보여줬던 광고를 26년 만에 본인이 패러디하는 광고라는 점에서 재미있는 촬영이었다"며 "대중에게도 또 한 번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광고가 될 것 같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덕화가 출연한 광고는 오는 17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