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의 신’ 김민주 vs 임서영, 배틀 승자는 누구?

0
201812211458353824.jpg

‘창작의 신’이 최후의 여성 작곡가를 가린다.

오는 23일 MBC MUSIC과 MBC every1에서 방송되는 ‘창작의 신: 국민 작곡가의 탄생(이하 창작의 신)’에서는 생존과 탈락의 갈림길에서 한 가지 주제로 두 명의 작곡가가 정면 대결하는 3차 오디션 ‘1대1 배틀’이 펼쳐진다. 

‘창작의 신’ 3차 오디션은 1차 오디션에서 강렬한 일렉트로닉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던 ‘일렉트로닉 여신’ 김민주와 휘성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휘성의 그녀’ 임서영의 대결로 시작한다. 음악 스타일도, 성격도 모두 다른 두 여성 지원자들의 대결은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조 추첨 당일 다음 라운드에 함께 진출하자고 했던 김민주와 임서영은 같은 조에 함께 편성되자 아쉬움과 부담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오디션이 다가올수록 두 사람의 신경전은 치열해졌다. 임서영은 "나는 대중성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지만 김민주는 트렌디한 기술에 더 많이 신경을 쓰는 편"이라며 "이길 자신이 있는 건 아니지만 질 자신도 없다"며 정면 승부를 다짐했다.

반면 김민주는 트렌디한 기술에 더 신경 쓴다는 임서영의 지적에 "이렇게 풋내기여서야"라며 웃었다. 이어 "임서영은 대중들이 좋아할 수도 있는 음악을 한다. 하지만 어떤 색깔의 음악인지는 잘 모르겠다"며 "너무 슬퍼하지마라. 위로주는 내가 사겠다"고 승리를 확신했다.

오디션 당일, 김민주는 지금까지 보여왔던 자신의 스타일을 조금 더 업그레이드시킨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또 임서영은 감성을 자극하는 노래에 그동안 감춰왔던 자신의 숨은 끼를 마음껏 뽐냈다. 오감을 자극하는 김민주와 임서영의 3차 오디션 무대와 그 결과는 오는 23일 방송되는 ‘창작의 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창작의 신’은 작곡가 공개 오디션으로 K-POP을 대표하는 히트 메이커를 발굴하는 취지의 신개념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MBC MUSIC과 MBC every1에서 방송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MBC MUSIC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