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천후 뮤지션 램씨, 데이브레이크-소란과 한솥밥..활발한 소통 예고

0

201812261220299427.jpg

싱어송라이터이자 프로듀서 램씨(LambC)가 데이브레이크, 소란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26일 소속사 해피로봇 레코드 측은 "램씨가 해피로봇 레코드와 전속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램씨는 지난 2015년 싱글 ‘The Herd’를 통해 데뷔했으며, 2017년 발매한 EP ‘Absence ‘Side A”의 수록곡 ‘Love Like That’이 유튜브를 통해 많은 관심을 끌며 국내외로 주목 받고 있는 아티스트다.

또한 램씨는 싱어송라이터로서뿐만 아니라 프로듀서, 엔지니어로서의 역량도 출중한 전천후 뮤지션이다. 버클리음악대학에서 뮤직프로덕션, 사운드엔지니어링을 전공한 램씨는 자신의 모든 곡을 레코딩은 물론 믹스, 마스터링 까지도 직접 진행할 만큼 사운드엔지니어로서도 정상급의 실력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JYP소속 박지민의 ‘별 (Prod. by LambC)’에 작사, 작곡, 믹스와 프로듀싱에 참여했으며, 이요한(OFA)의 EP ‘you’ll be alright’에 프로듀싱, 믹스, 마스터링에까지 참여하며 그의 음악적 능력을 뽐낸 바 있다.

해피로봇 레코드 관계자는 램씨의 향후 계획에 대해 "2019년 상반기 ‘Green is the new Black’이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들을 찾아갈 예정이다"라며 "’Green is the new Black’은 램씨의 EP 프로젝트로, 음원사를 통한 정식 싱글 발매뿐만 아니라 사운드클라우드와 유튜브를 통해서도 대중들에게 좀 더 쉽게 접근하여 매달 새로운 작업물을 선보일 계획이며, 이 음악들이 모여 상반기 중 EP ‘Green is the new Black’을 발매, 프로젝트를 완성시킬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램씨는 오는 29일부터 KBS-R 박원의 ‘키스더라디오’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며 입담을 과시할 예정다. 또 오는 1월 18일부터 25일까지 펼쳐지는 MPMG WEEK의 ‘live THEY 2019 : School’, ‘Another Nice Day #20’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들에게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는 등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할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