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원년 멤버 재만, 첫 EP앨범 ‘kind’ 발매..‘믿음’에 관한 곡

0

201812280948281053.jpg

어반자카파의 원년 멤버이자 프로듀서로 활동해온 재만이 첫 EP앨범 ‘kind’ 를 발매한다.

재만의 첫 EP 앨범은 28일 오후 6시에 멜론, 벅스, 지니, 소리바다 등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재만의 첫 EP앨범 ‘kind’는 총 6곡이 수록, 타이틀곡은 ‘눈’으로 불완전하고 흔들릴 때 무엇보다 위로가 됐던 건 누군가와 주고받은 믿음이라는 주제로 듣기 편안한 곡을 만들었다.

이외에도 더블타이틀곡인 ‘Another Me’와 꽃잠프로젝트의 보컬인 김이지와 함께한 ‘glow’, 레트로 웨이브 스타일의 얼터너티브 팝 장르의 편안한 멜로디와 펑키한 기타사운드의 그루브한 리듬감이 귀를 사로잡는 곡인 ‘Complicated’ 등 작사, 작곡 뿐 아니라 편곡과 코러스 등 곡 전반에 참여해 음악적 역량을 드러냈다.

지난 2009년 어반자카파의 멤버로 데뷔한 재만은 활동 당시 이들의 데뷔곡 ‘커피를 마시고’를 작곡했다. 뿐만 아니라 어반자카파의 초창기 대표곡 ‘그날에 우리’, ‘스위티 유(Sweety you)’ 등이 재만의 곡이다.

또 어반자카파의 EP 앨범 ‘Sweety you’의 수록곡 ‘지겨워’와 ‘커피를 마시고’의 수록곡 ‘Inevitability’ 등에서는 어반자카파의 멤버 조현아와 듀엣을 선보이기도 했다.

가창활동 이외에도 다양한 작곡&프로듀서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재만은, 김연우의 5집 앨범의 ‘Homesick’ 과 MBC 드라마OST ‘캐리어를 끄는 여자’의 수록곡 ‘와준다면'(10CM)와 SBS 드라마 OST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shine’등을 작곡하는 등 전문가들과 네티즌들의 호평을 받으며 아티스트로서 입지를 다졌다.

소속사 플럭서스 뮤직 측은 "향후 최재만의 음악적 색깔과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곡들을 지속적으로 발표할 예정으로 개인앨범활동이외에도 다양한 음악적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고 밝혔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