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프로축구 팬들간 폭력사태로 사망자 발생.. 리그 중단 위기?

0

201812280954010966.jpg

이탈리아 프로축구 경기를 앞두고 팬들이 유혈 충돌해 1명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BBC 등은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18라운드 인터밀란과 나폴리 경기를 앞두고 팬들이 난투극을 벌이던 중 35세 인터밀란 여성 팬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사이의 충돌은 원정팀인 나폴리의 팬들이 경기장에 도착했을 때 시작됐다.

100여명 가량 되는 인터밀란 팬들이 나폴리 팬들이 탄 버스를 체인과 해머 등을 이용해 무차별적으로 공격했다.

이 공격으로 나폴리 팬 4명이 부상을 입었다. 인터밀란의 한 여성 팬은 SUV 차량에 치여 긴급 이송됐지만 병원에서 숨졌다.

세 명의 인터밀란 팬들은 폭력사태를 주도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탈리아 축구협회 가브리엘레 그라비나 회장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리그 경기가 중단될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폭력사태 외에도 나폴리 센터백 칼리두 쿨리발리를 향한 인종차별 등으로 어수선한 상황에서 치러졌다.

주세페 살라 밀라노 시장은 "정말 부끄럽고 모욕적인 일"이라며 그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