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스타 ‘연봉킹’ 1위는 메시→호날두 순… 손흥민 연봉은?

0

경기장 위에서 화려한 기술을 선보이며 팬들을 열광시키는 축구 스타들의 수입은 얼마나 될까? 축구 선수들은 주급과 보너스뿐만 아니라 각종 스폰서십, 광고료 등을 통해 그들이 선보이는 기술만큼이나 화려한 통장 잔고를 쌓아 나간다.

최근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가 ‘2018년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스포츠 스타’를 공개했다. 본지는 그 중 축구 선수를 뽑아 TOP 3를 선정했다. 1위는 바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선수다. 메시는 약 1240억원으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선수를 제치고 연봉킹에 올라섰다.

매체는 2017-18 시즌의 계약을 기준으로 산정했다.

201812281046442294.jpg

#1. 리오넬 메시 (바르셀로나) – 약 1240억원

리오넬 메시(31) 선수가 1240억원으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 선수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2004년 만 17세의 나이에 바르셀로나에서 첫 리그 경기에 데뷔한 메시는 13년째 최고의 활약을 선보여왔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7R가 끝난 현재 메시는 리그 15경기 15골 10도움이라는 경이로운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축구계의 최고 권위 있는 상 중 하나인 발롱도르를 5회 수상한 메시는 소속팀 바르셀로나에서 약 7억원의 주급을 받는다. 득점, 승리 수당 등 각종 보너스를 포함하면 메시의 연봉은 약 940억원에 달한다.

이 밖에도 메시는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 등과의 스폰서십 계약도 맺고 있어 번외 수입을 올리고 있다. 메시가 아디다스와의 스폰서십으로 버는 수입만 약 300억원에 달한다.

201812281050133960.jpg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유벤투스) – 약 1210억원

지난여름, ‘세기의 이적’을 통해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유벤투스로 둥지를 옮긴 호날두가 2위를 차지했다.

포르투갈의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한 호날두는 유럽 챔피언스리그 3연패, 챔피언스리그 121득점, 유로 2016 우승 등 매번 축구계의 새 역사를 써 온 선수다.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세리에A)에서 18R를 마친 지금, 호날두는 리그 18경기에서 12골 5도움의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메시와 마찬가지로 발롱도르를 5회 수상한 호날두는 소속팀 유벤투스로부터 각종 수당을 포함해 약 680억원의 연봉을 받는다.

메시에 비교해보면 비교적 적은(?) 연봉이지만 호날두는 나이키, 허벌라이프 등 수많은 기업들과 스폰서십과 광고 계약을 체결했다. 그뿐만 아니라 본인의 브랜드 ‘CR7’을 론칭하며 부가 수입으로 연간 약 530억원을 벌어들였다.

201812281054438697.jpg

#3. 네이마르 (파리 생제르맹) – 약 1010억원

축구 역사상 최고의 이적료(약 2900억원)를 경신하며 파리와 계약한 네이마르(26) 선수가 3위에 올랐다.

네이마르는 바르셀로나에서 루이스 수아레즈, 리오넬 메시와 함께 ‘MSN'(메시-수아레즈-네이마르) 트리오라는 바르셀로나 구단 역사상 최고의 공격진의 한 축을 담당했다. MSN 트리오는 450경기에 출장해 364골 173도움이라는 믿기지 않는 기록을 남겼다. 하지만 더 이상 메시라는 거목의 그늘에 가려지기 싫었던 네이마르는 바르셀로나를 떠나 파리 생제르맹과 계약을 맺었다.

메시ㆍ호날두를 이어 세계 축구를 이끌어 갈 차세대 스타로 평가받는 네이마르가 파리로부터 받는 연봉은 각종 승리 수당 등을 포함해 약 820억원으로 호날두보다 높다.

하지만 스폰서십 등 광고 수입료로 호날두보다 적은 190억원을 벌어들이며 3위에 랭크됐다. 네이마르는 현재 나이키, 맥도날드 등 기업과 계약을 맺고 있다.

201812270930419359.jpg



# BONUS STAGE. 손흥민 (토트넘) – 약 120억원 (▲이하 세전 금액)

지난 11월 영국 매체 HITC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손흥민(26) 선수의 주급은 약 2억원으로 팀 내에서 세 번째로 높은 주급을 받고 있다. 연봉으로 계산하면 약 106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외에도 손흥민은 아디다스 글로벌 본사와 스포츠 계약을 맺었을 뿐 아니라 하나금융, SK텔레콤 등 다양한 국내 기업의 광고에도 출연하고 있다. 이를 합치면 약 10억원에 달한다.

종합해 볼 때 토트넘과의 계약금과 스폰서십 금액을 합친 총 수입은 약 120억원에 이른다.

최근 손흥민은 물오른 경기력으로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고,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군 복무 문제도 해결했기 때문에 몸값은 더욱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