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2018년 대세 배우 입증..올해만 4번째 트로피 품에 안아

0

201812311454301961.jpg

배우 장기용이 올해 4번째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한해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장기용은 지난 30일 열린 MBC 연기대상에서 수목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는 "이 상을 제가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고 꼭 보답하겠다. 앞으로 배우로서 묵묵히 나아갈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하겠다"며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장기용은 지난해 ‘고백부부’를 통해 ‘차세대 스타’로 주목 받았다면, 올해는 자신만의 장르와 길을 개척해 나가며 오롯이 ‘연기력’으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나의 아저씨’에서는 사채업자로 강렬한 변신을,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주연으로도 손색없는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선악을 오가는 깊은 눈빛 연기는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았고, 그의 이름 앞에는 ‘눈빛 장인’이라는 새로운 수식어가 붙여지기도 했다.

장기용은 올해 ‘아시아태평양 스타어워즈(APAN)’ ,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 ‘대한민국 한류대상’ 신인상을 연달아 수상했다. 그리고 MBC 연기대상에서는 ‘우수상’까지 추가하며 이견 없는 ‘대세 배우’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그는 내년에도 더 높은 도약을 위해 준비 중이다. 액션영화 ‘나쁜녀석들: 더 무비’로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있는 것은 물론, 브라운관을 통해서도 종횡무진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