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필리핀과 평가전 4-2 승리.. 아시안컵 기대 ↑

0

201901011030475341.jpg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박항서 매직’이 새해 첫날에도 이어졌다.

베트남 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그랜드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비공개 평가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전반에만 두 골을 넣으며 앞서나간 베트남은 후반 필리핀의 반격에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베트남은 수비수 도안 반하우가 득점포로 동점 균형을 깬 뒤, 퀘 은곡하이의 페널티킥을 더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로써 베트남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18경기 연속 무패(9승9무) 세계 기록을 이어갔다.

지난해 베트남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살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역대 처음으로 준우승하고,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사상 첫 4강 진출의 신화를 쓴 데 이어 스즈키컵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베트남은 여세를 몰아 이번 아시안컵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2007년 8강 신화를 다시 쓰겠다는 각오다.

베트남은 아시안컵 D조에서 이란, 이라크, 예멘과 16강 진출을 놓고 대결을 펼친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