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북’, 유병재-유규선 매니저 스페셜 GV 개최..영화 같은 우정

0

201901021125499046.jpg

‘인생 절친’ 유병재와 유규선 매니저가 영화 ‘그린 북’을 관람한 관객들과 유쾌한 시간을 보낸다.

‘그린 북’은 오는 3일 오후 7시 CGV왕십리에서 유병재, 유규선 매니저와 함께하는 GV를 개최한다.

tvN ‘SNL 코리아’ 부터 MBC ‘전지적 참견 시점’까지 작가와 개그맨, 두 장르를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방송인 유병재와 그의 절친이자 매니저인 유규선이 ‘그린 북’ GV를 확정지었다.

‘그린 북’은 1962년 미국, 교양과 우아함 그 자체인 천재 피아니스트 돈 셜리와 허풍과 주먹이 전부인 그의 새로운 운전사이자 매니저 토니가 미국 남부로 콘서트 투어를 다니며 기대하지 않았던 특별한 우정을 쌓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실제로 돈 셜리와 토니의 우정을 그린 ‘그린 북’은 극과 극의 두 사람이 진정한 친구로 거듭나며 5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우정을 유지했다고 알려져 보는 이들에게 진한 여운을 선사한다.

내성적인 성격의 유병재와 셀럽보다 더 셀럽 같은 유규선 매니저는 군 시절 처음 만나 10년째 동고동락하며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으며, 실제 친구에서 연예인과 매니저의 관계로 발전한만큼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다.

두 사람의 이러한 케미스트리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공개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들이 ‘그린 북’ 스페셜 GV에서 어떠한 호흡을 선보일지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그린 북’은 오는 9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